환경TV 오늘의 주요 환경·에너지·LIFE 뉴스
환경TV 오늘의 주요 환경·에너지·LIFE 뉴스
  • 유재광 기자
  • 승인 2016.02.03 09: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환경분야 국고 보조금 599억원 부당 집행
=>지난해 국고보조금 관련 특정 감사 결과 8개 광역시도에서 사업비 부풀리기 방법으로 환경 분야 국고 보조금 599억원 부당 집행.

녹색 표방한 '국민의 당'…녹색 지킬 가능성은?
=>전날 창당한 국민의당 색깔, 지금까지 4번째 녹색 표방. 결과에 대해 녹색당에서 비판. 다른 당들 다 녹색 못 지킴.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 설악산 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내맘대로' "문제 없음" 결론
=>심상정 의원실 자료, KEI 등에서 환경영향평가 협의 의견에 매우 부정적으로 답했으나, 이 내용 빼고 문제 없다는 식으로 양양군에 협의. JTBC, 한겨레, 경향 및 환경TV만 자료 입수

해양수산환경 관련 NGO단체장 초청 정책간담회
=>해양수산환경 관련 NGO단체장 초정하여 정책 개선과제 등 의견청취 및 파트너쉽 강화 위한 간담회 개최
 
항만시설물 안전등급 및 보수이력 한눈에
=>항만시설물의 안전성 확보 및 체계적인 유지관리를 위한 “항만시설물 유지관리시스템(POMS) 오픈

부산항 신항 남 ‘컨’ 배후단지(1공구) 조성공사 본격 추진
=>부산항 신항 남‘컨’ 항만배후단지(1공구) 조성공사 주요내용, 추진일정 등

국토부‧법무부 도시재생 활성화 및 범죄예방 MOU 체결
=>국토교통부「도시재생정책」과 법무부「범죄예방정책」간 연계 활성화 및 연구‧홍보협력 강화
 
전국 건축물 총 6,986,913동 / 35억3천4백만㎡
=>15년말 현재 우리나라 건축물 현황을 용도별, 지역별 등으로 발표하여 건설부분 투자동향 및 경제동향분석, 건축행정의  정책, 건축자재 수급 생산 등 소개

볼보그룹코리아(주) 트럭 덤프트럭 시정조치(리콜) 실시
=>제작결함 시정(리콜)을 통해 건설기계 안전운행, 작업안전을 확보하여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

부동산 서비스 산업 발전방안(‘16~’20) 발표
=>경쟁력 강화를 위한 네트워크형 부동산 종합서비스 인증제도, 리츠 육성, 거래안심제도(escrow) 활성화, 투명성 강화를  위한 정보 공개 확대 등 

설 귀성길 고속도로가 막히면 우회도로
=>경부선, 영동선, 서해안선 등 주요 정체 예상구간 및  우회도로 상세경로 안내, 주요 고속도로 교통상화 예측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 개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추진 배경, 경과, 주요 추진방안, 향후계획에 대한 공청회 개최

2016 산업부, 상무관회의 개최
=>2.3(수)~5(금) / 상무관과 본부와의 협업체제 강화 

서울시․행자부 공동「생활 속 규제」시민 공모
=>2.3(수)~2.24(수), 서울시민 대상, ‘내손안에 
서울’ 홈페이지로 응모. 1차 서울시 경선 → 2차 전국 경선. 서울시장상, 장관표창, 시상금 수여. ‘16. 5월 발표예정

서울책방, 시민중심으로 새단장 ‘눈에 띄네!’
=>책을 사는 곳에서, 독서와 문화를 경험하는 공간으로 컨셉 변화. 은은한 조명의 스탠드와 독서 테이블 배치…주 2회, 2권씩 추천도서 소개

내․외국인의 세계유산등재 꿈을 담은 ‘신한양도성도’ 
=>28일 까지, '신한양도성도'展 시청로비 전시 열어. 한양도성 전체길이 18,627km와 동일한 내·외국인 18,627명이 참여

설날, 남산골전통공원에서 행운의 복조리 받아 가세요 
=>전통공예교실 자원봉사 교사들이 만든 복조리 무료 나눔. 남산골전통정원 전통문화 체험 참여 후 SNS 글 게시 또는 가족단위로 전통놀이에 참여한 시민 대상

국립공주병원장 공개모집
=>2월 1일부터 16일까지 지원 접수 실시

15년도 안전사고 사망자수 감소 및 국민안전 체감도 결과
=>'14년 7,076명에서 '15년 6,446명으로 630명 줄어

국민안전 위협하는 미흡한 법_제도 대대적 정비
=>122개 국가안전대진단 제도개선 과제 이행 점검

지카바이러스 예방 및 대처상황 긴급점검
=>국민안전처 주관, 전문가 및 질병관리본부 등 5개 부처 참여
 

yu@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