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영의 이슈] 타히티 지수 소속사, 성 브로커 형사고소 “경찰 아버지 도움 받지 않을 것”
[정순영의 이슈] 타히티 지수 소속사, 성 브로커 형사고소 “경찰 아버지 도움 받지 않을 것”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6.01.12 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 스폰 제안을 받은 그룹 ‘타히티’ 지수의 소속사인 드림스타엔터테인먼트 측이 브로커를 형사 고소할 계획임을 밝혔다.

12일 소속사 관계자는 환경TV에 “현재 ‘타히티’는 일본 팬미팅 일정을 소화하고 오늘 오후 6시 반쯤 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라며 “입국과 동시에 소속사 차원에서 형사고소를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소속사 측은 “해외 일정 중 갑작스레 언론 보도를 통해 성 브로커의 댓글 이야기를 들었다”며 “사이버 수사대를 통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성 스폰 제안을 받은 타히티 지수 사진=유튜브

 

‘지수의 아버지가 경찰서 수사과장’이라는 보도에 대해 소속사 측은 “가족과 연계시킬 생각은 없고 회사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현재 타히티의 지수는 “과도한 스케줄로 심신이 지쳐 있는 상황”이며 “SNS 논란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앞서 지수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성 스폰서의 “고급페이 알바 틈틈이 일하실 생각 있으신가요. 평균 한 타임에 60~200만원”이라 적힌 댓글을 캡처해 업데이트했다.

지수는 "이런 다이렉트 굉장히 불쾌합니다. 사진마다 댓글로 확인하라고 하시고 여러 번 이런 메시지를 보내는데 하지 마세요. 기분이 안 좋네요"라며 불쾌한 심경을 전했다.


[정순영의 이슈]는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과 미디어 환경을 바라보는 환경TV의 생각입니다.

binia96@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