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영의 이슈] 롯데마트 갑질 국감서도 논란, 납품한 물건 되사게 하는 ‘특판’수법 공분
[정순영의 이슈] 롯데마트 갑질 국감서도 논란, 납품한 물건 되사게 하는 ‘특판’수법 공분
  • 정순영 기자
  • 승인 2016.01.11 18: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마트의 삼겹살 갑질이 논란인 가운데 과거 국감에서 거론됐던 ‘특판’ 수법도 다시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10일된 MB '시사매거진 2580'에서 축산업체 대표 윤모씨는 “3년동안 롯데마트에 원가보다 싼 값으로 삼겹살을 납품해 100억원에 이르는 손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3월 3일 롯데마트 '삼겹살데이' 행사의 경우 납품가격은 1㎏에 6970원으로, 당시 다른 거래처 납품가는 1㎏에당 1만4500원 수준이었다.

윤 씨는 지난해 8월 공정거래위원회 서울사무소에 이를 신고했으며, 공정위 서울사무소는 공정거래조정원으로 사건을 넘긴 상태다.

이에 대해 롯데마트는 “행사 때문에 일시적으로 낮아진 단가는 행사 후 제품 단가를 다시 올려 매입해주는 방식으로 보전해주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윤 대표는 "행사로 2억원이 적자가 나는데, 1000만~2000만원을 보전해준다고 해도 1억8000만원은 적자"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지난해 국감에 출석한 롯데 신동빈 회장 사진=유튜브 캡처

 

한편 지난해 9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출석했던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롯데마트의 갑질 논란이 화두가 된 바 있다.

롯데마트는 매출 조작과 밀어내기 방법으로 입점업체들에게 피해를 전가시키고 공정거래위원회의 현장 조사를 전산 차단하는 등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강기정 의원이 공개한 롯데마트 지점 ‘2013년 11월 가공식품 특판계획’ 문건에 따르면, 주요 식품업체의 각 품목에 수천만 원의 특판계획을 짜놓은 것이 확인됐다.

‘특판’이란 물건을 마트에 납품한 업체가 자신들의 물건을 곧바로 다시 되사는 행위로, 마트들이 매출 규모를 부풀리기 위해 사실상 세금계산서만 주고받는 것을 말한다.

강 의원은 "이는 특판 행위가 간헐적으로 일어난 것이 아니라 매년, 매월 목표치를 두고 꾸준히 관리돼왔다는 뜻"이라고 질타했다.


[정순영의 이슈]는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과 미디어 환경을 바라보는 환경TV의 생각입니다.

binia96@eco-tv.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