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유방암 '주사 한방'으로 24시간 내 진단..'나노캡슐' 기술
대장암·유방암 '주사 한방'으로 24시간 내 진단..'나노캡슐' 기술
  • 김택수 기자
  • 승인 2016.01.11 16: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사 한 방으로 체내 두가지 암세포를 24시간내 진단할 수 있는 나노캡슐이 한국과 미국 공동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11일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KBSI,기초지원연) 송현석 박사와 한국생명공학연구원(KRIBB,생명연) 권오석 박사팀은 "이 나노캡슐을 주사기로 체내에 집어넣으면 암세포를 찾아가 형광을 방출한다"며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와 예일대도 공동 연구개발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이 유방암과 대장암이 걸린 실험쥐 꼬리에 주사로 이 나노캡슐을 주입하자 1시간 만에 캡슐들이 암세포 주변에 몰려들었다.

나노캡슐을 주사한 다음 특수 필터 안경을 쓰고, 빨간색 계열의 빛을 쪼이자 대장암은 녹색 형광을, 유방암은 파란색 형광을 각각 내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이 나노캡슐을 주사하고 긴 파장의 빛을 쏘여 촬영하면, 암세포를 종류별로 다른 색의 형광으로 확인할 수 있어 주사 한 방으로 빠른 진단이 가능하다"며 "캡슐은 빛을 내는 유기물질을 나노사이즈로 만든 뒤 유리계열의 실리카로 감싸 인체에도 무해하다"고 설명했다.

대장암은 녹색형광, 유방암은 파란색형광. 출처=국제학술지 '에이시에스 나노(ACS Nano)'

 

기존 암진단 장비는 암의 존재 여부를 해독하는데 시간이 걸리는데 비해, 이 기술은 맨눈으로도 쉽게 확인가능해 환자의 암진단을 앞당긴다는 탁장점이 있다.

또한 캡슐기술은 조직 손상을 주지 않으면서 여러 종류의 암을 선택적으로 진단할 수 있어, 앞으로 암의 종류뿐 아니라 암 전이까지 진단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진들은 전망했다.

한편 이 연구논문은 나노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 '에이시에스 나노(ACS Nano)' 7일치 온라인판에 실렸다.

geenie49@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