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에 꼭 먹어봐야 하는 수산물, '송어·가리비'..'여기'서 사면 싸다
12월에 꼭 먹어봐야 하는 수산물, '송어·가리비'..'여기'서 사면 싸다
  • 박현영 기자
  • 승인 2015.12.01 15: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 12월 '어식백세' 선정

출처=해양수산부

 


[환경TV뉴스]박현영 기자=몸이 움츠러드는 12월, 본격적인 겨울이 시작됐다. 추운 겨울날은 몸을 생각하며 보양식을 찾기 마련이다.  

12월에 꼭 먹어봐야 할 몸에 좋은 수산물 두 가지가 해양수산부에서 공식적으로 선정됐다.

수많은 경쟁자를 뚫고 선정된 수산물은 바로 '송어'와 '가리비'다.

추운 겨울날 보양식이 생각난다면 민물 생선 중에서도 송어가 으뜸이다. 

1급 청정수역에서만 사는 청정수산물, '송어'

 







송어는 맛이 쫄깃쫄깃해 식감도 좋고 불포화지방산과 단백질이 다량 함유돼 건강에도 좋다. 

송어의 단백질은 소고기나 돼지고기와 비슷한 양 있지만 칼슘 함량이 소고기나 돼지고기에 비해 월등히 높고 비타민A와 B2 등 각종 영양소까지 다량 함유하고 있다. 

특히 송어는 고영양 저칼로리의 대표적인 식품으로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고 칼슘과 철분이 풍부해 골다공증을 예방해 동맥경화와 당뇨병 등 성인병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가을에서 겨울까지 제철인 송어는 평균 수온 7℃~13℃ 정도의 오염되지 않은 1급 청정수역에서 서식하는 냉수성 어종으로, 비브리오 등 각종 어류 질병에 안전한 어류로 보통 회로 많이 먹는다. 

아울러 볶은 콩가루, 상추, 오이, 초고추장을 넣어 비벼 먹기도 하는데, 비타민 A, B 등이 풍부한 담백한 송어회와 단백질이 많은 볶은 콩가루를 같이 먹으면 영양적으로 우수한 식품이 된다.

또한 간장과 생강, 마늘, 파 등을 넣고 구워먹거나, 고추장과 고춧가루를 넣어 칼칼하게 매운탕이나 조림, 찜으로도 먹는다.

송어를 고를 때는 너무 큰 것보다는 적당한 크기의 것이 좋다. 전체적으로 표면이 매끄럽고 살이 투명하며 붉은빛이 도는 것이 싱싱한 송어다.

맛 좋은 종합 영양제, 가리비 

 









12월에 꼭 먹어봐야 하는 수산물 두 번째는 가리비다.

가리비는 사새목 가리비과에 속하며 전 세계적으로 300여 종이나 서식하고 있어 굴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많이 먹는 조개류다.

우리나라에는 큰가리비, 고랑가리비, 비단가리비 등이 동.서·남해안 등 전 해안 연안에 서식하고 있다.

가리비는 다른 조개류보다 단백질 함량이 높고, 유황 아미노산인 타우린이 다량 함유돼 콜레스테롤 저하와 혈압을 정상으로 유지시켜 고지혈증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가리비의 아연 함량은 달걀의 2배 정도 들어있다. 이 아연은 남성 정자의 중요 성분으로 성 기능 향상 효과가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한 필수 아미노산이 풍부한 가리비는 어린이가 섭취하면 좋고 철분 결핍과 빈혈 예방에 효과가 있다.  

가리비에는 글리코겐, 글리신 및 호박산이라고 하는 맛 성분이 많이 들어있어 단맛과 더불어 감칠맛을 지니고 있다. 

가리비 요리는 회로도 먹지만 미나리, 무 등 싱싱한 채소를 넣은 시원한 국물 요리에서 더욱 맛이 좋다. 이뿐이니라 다양한 요리에 다 잘 어울려 구이 등에 이용되고 있다.

11~12월이 제철인 가리비는 조개껍질에 광택과 함께 파르스름한 빛을 내는 것을 골라야 한다. 특히 처음 봤을 때부터 껍질이 닫혀있지 않고 열려있는 것은 죽어서 상한 것이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한편 해수부에서 12월 '어식백세' 수산물로 선정한 송어·가리비는 12월 한 달 동안 수산물 전문 인터넷 쇼핑몰인 인터넷 수산시장(www.fishsale.co.kr)과 전국 22개 오프라인매장 수협 바다마트에서 시중가격보다 10~2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hypark@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