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정보를 한눈에..전국 환경지도 첫 공개
환경 정보를 한눈에..전국 환경지도 첫 공개
  • 박순주 기자
  • 승인 2015.08.05 1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국가환경지도시스템 사이트 오픈

[환경TV뉴스]박순주 기자= 내가 살고 있는 동네의 공기는 얼마나 깨끗할까? 미세먼지 농도나 오염 배출량은 어느 정도일까? 올 여름 휴가지에 살고 있는 멸종위기종은?

환경부는 전국 각 곳의 환경통계와 정책자료 등의 정보를 지도로 만들어 종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국가환경지도시스템’을 구축, 6일부터 관련 사이트(www.eais.me.go.kr)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국가환경지도시스템은 수치나 문서 위주의 환경정보를 주제별 지도로 전환해 환경정보에 대한 이해와 활용을 돕고 공공분야의 정책 수립과 집행을 지원한다.

유럽, 미국, 호주 등 주요 선진국에서도 ‘환경 지도집(아틀라스)’으로 통칭되는 공간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정책결정, 도시계획 수립, 환경 생태분야 조사 등에 폭넓게 활용하고 있다.

국가환경지도시스템이 제공하는 환경 주제별 지도는 자연, 물, 기후대기, 생활환경, 기초지리 등 5개 분야 총 25종이다.

대표적으로 자연환경보전지역, 수질보호규제지역 등 규제 정보를 담은 주제별 지도와 생태계 교란생물과 멸종위기종에 대한 발견 빈도를 나타낸 지도가 있다. 

또한 초미세먼지(PM10) 배출원별 배출량, 일반폐기물 발생·처리와 같은 생활환경과 관련된 주제별 지도 등도 있다.

이들 주제별 지도들은 각각의 세부 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돼 있으며 지도뿐만 아니라 지도의 의미, 작성 방법, 자료 출처 등 지도에 대한 설명과 함께 관련 통계·그래프 등이 함께 제공된다.

환경지도시스템 홈페이지 웹 GIS 화면. 출처-환경부

 

또한 웹 지리정보시스템(GIS)을 통해 거리 측정, 위치 검색, 지역별 탐색, 배경지도 변환 등을 지원한다.

환경부는 이번에 제공하는 주제별 지도에 이어 올해 말까지 추가로 유해 야생동물 피해 지역 현황, 오존 경보·주의보 발령 현황, 산업단지 별 화학물질 배출량 등 10종의 지도를 추가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사용자의 의견을 수렴‧보완해 로드킬 지도, 비점오염 현황 등 민간·정책 수요가 높은 주제별 지도를 지속적으로 추가 제작할 계획이다.

나아가 열람 기능을 뛰어넘어 사용자가 자신의 수요에 따라 맞춤형 지도를 만들어내는 시스템으로 발전시킬 예정이다.

내년도 이후에는 사용자가 지도를 구성하는 여러 세부 주제별 지도(레이어) 중 원하는 세부 지도를 조합해 자기에게 필요한 새로운 지도를 만드는 ’주문형 지도 제작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환경지도 가공 소프트웨어를 공유 공간에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지리정보시스템(GIS)을 통해 손쉽게 편집하거나 사용자가 보유한 각종 자료와 결합해 새로운 지도를 만드는 ‘사용자 지도’ 제작도 가능해진다.

앞으로 국가환경지도시스템은 민간·공공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전망이라는 게 환경부의 설명이다.

가령 자신의 거주 지역이나 관심 지역의 환경상태가 어떠한지, 규제지역에 해당되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우리 동네 어린이집·유치원과 주변 유독물 사업장의 위치를 중첩시키면 자신이 직접 생활주변 안전성을 확인하는 등의 활용이 가능해진다.

산업적으로는 신규 사업의 입지선정 조사, 로드킬이 빈발하는 도로의 내비게이션 적용, 환경가치 정보를 추가한 부동산앱 개발 등 다양하고 새로운 정보제공 사업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정책적으로는 환경기초시설의 입지 선정 활용, 각종 개발계획 검토, 생태계 변화 조사, 지역 간 정책성과 비교 등 다양한 정책 수립과 업무 수행에 활용되면서 과학적인 행정 구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백규석 환경부 기획조정실장은 “국가환경지도시스템은 환경정보의 제공과 활용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릴 수 있는 공간정보 활용  플랫폼”이라며 “앞으로 사용자가 참여하는 다양한 정보 생성과 이를 통한 환경가치 실현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arksoonju@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