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정권은 의구하되 비리는 계속된다..에너지 공기업 '어찌하오리까'
[기자수첩] 정권은 의구하되 비리는 계속된다..에너지 공기업 '어찌하오리까'
  • 박순주 기자
  • 승인 2015.08.01 08: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박순주 기자 = 에너지 공기업들의 부정부패 행태가 연일 드러나고 있다. 비단 MB정부 시절 '자원외교' 라는 이름으로 자행된 비리만이 아니다.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조직원 개인 차원의 일탈도 있고,  '3년 연속 공공기관 청렴도 1위'를 자랑했던 한전의 한 자회사는 감사원 감사에서 가지도 않은 출장비 수십억원을 타내 쌈짓돈으로 써온 사실이 적발되는 등 관행이란 이름 아래 조직 전체가 암묵적으로 자행한 곳도 있다. 

하루가 멀다하고 터져 나오는 공기업 비리에 현 정부가 정책 기조로 내세운 '부정부패 척결'의 칼날이 유독 에너지 공기업만 비켜간 게 아니냐는 핀잔이 나올 정도다.

부정부패 척결에 대한 의지의 문제인지, 워낙 뿌리깊고 방대해 섣불리 파헤칠 수 없는 것인지. 어떤 경우든 문제가 심각하긴 마찬가지다.

부패 척결의 기치를 쳐들었던 이완구 전 총리는 스스로 '성완종 리스트'라는 암초에 걸려 칼 한번 휘둘러지 보지 못하고 맥없이 물러났다. 

공안검사 출신 황교안 현 총리도 '성역없는 사정'을 내세우고 있지만 '사정'의 대상이 '부정부패'인지 어떤 '정치적'인 대상인지 의심의 눈초리가 가시지 않고 있다.

박근혜 정부 3년차, 정권의 반환기를 넘어섰다. 공기업 부패 척결. 더 늦으면 하고 싶어도 못한다.

지금껏 드러난 에너지 공기업들의 부정비리 적발은 대부분 감사원과 국회 조사에서 비롯됐다. '행정부'가 한 게 아니다.  다음달이면 국회 국정감사가 시작되는 9월이다. 공기업들의 어떤 비리 행태가 또 드러날지 걱정되면서도 기대되는 달이다.

'하던대로 하자. 우리한테까지 관심없다'고 엎드려 숨어 부정부패를 계속 저지르고 있는 있는 공기업들이 있다면 '오산'이라고 행동으로 보여주는 행정부가 되길 기대해 본다.


parksoonju@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