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별 가뭄정보 제각각...부처간 칸막이 허물어야
부처별 가뭄정보 제각각...부처간 칸막이 허물어야
  • 박순주 기자
  • 승인 2015.06.25 13: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박순주 기자= 가뭄이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가뭄관련 정보가 관계기관마다 제각각이라 가뭄 대응에 혼란을 야기하고 있어 관련 정보의 통합 관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자스민 새누리당 의원은 25일 “기상청, 한국수자원공사, 농어촌공사에서 제출 받은 ‘가뭄 관련 업무 현황’ 자료에 의하면 기관마다 기상, 농업, 수자원 등 분야별로 가뭄정보를 생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때문에 각 기관별 가뭄 전망이 달라 효율적인 가뭄 대응이 어려워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자스민 의원에 따르면 현재 기상청은 강수현황(누적강수량 분포도, 평년대비 누적강수량(비, 가뭄지수 등), 수자원공사는 다목적댐의 저수현황(용수공급 가능 기한 등), 농어촌공사는 전국 농업용 저수현황을 바탕으로 각각 가뭄을 전망하고 있다.

또한 각 기관별로 가뭄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고, 연구 내용 역시 유사해 예산이 중첩돼 집행되고 있다.

더욱이 연구 결과물에 대한 정보는 해당 기관에서만 활용되고 있어, 관련 기관들 간의 정보공유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각 기관별 진행 중인 가뭄 관련 연구과제(2015년) 예산은 △기상청 약 3억6000만원 △수자원공사 약 39억2000만원 △농어촌공사 약 3억원에 달한다.

이자스민 의원은 “미국의 경우 국가가뭄경감센터(NDMC)가 가뭄 정보를 종합적으로 통제하고 일원화된 가뭄지표를 사용해 미국 전역에 대한 가뭄 상황을 확인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며 “가뭄은 다른 이상기후와 달리 장기적으로 서서히 나타나는 특징이 있으니, 가뭄을 예측하고 이에 대한 대응을 선제적으로 구축한다면 가뭄 피해를 현저하게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기상청이 주무기관으로서 정확한 가뭄전망 정보 제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며 이를 위해 수자원공사, 농어촌공사 등 가뭄관련 기관들 역시 범 부처 간 정보 공유를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parksoonju@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