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불안감 확산.."감염 병원 공개해야"
메르스 불안감 확산.."감염 병원 공개해야"
  • 정택민 기자
  • 승인 2015.06.03 1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공개 불가 입장 고수
충북도 KTX오송역 건물 안에 부착된 예방지침 권고문

 


[환경TV뉴스]정택민 기자 = 보건당국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자가 발생한 지역과 병원을 공개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공개해야 한다는 여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리얼미터는 3일 어제 하루동안 전국 19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긴급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 대상자의 82.6%가 메르스에 대비할 수 있도록 감염자가 나온 병원과 지역을 공개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과도한 불안감을 키울 수 있으므로 해당 병원을 공개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은 13.4%,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4.0%로 나타났다. 

이같은 조사 결과는 보건 당국이 메르스를 통제하고 있다며 병원 내 감염을 넘어 지역 사회로 확산될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을 여러차례 밝혔음에도 3차 감염자가 나오는 등 메르스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자 메르스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급속히 커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따라 정치권에서도 해당 병원에 대한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3일 당 최고·중진의원연석회의에서 메르스 확산과 관련해 "어느 병원이냐, 환자가 누구냐, 감염경로가 어찌되냐, 치료방법 등에 대한 유언비어가 SNS로 급속히 번진다"면서 "국민 불안과 불신을 해소코자 정부는 그동안 정보 공개에 대한 대책을 재점검해 필요한 정보는 공개하는 일도 생각해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도 같은 날 경기도 양평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메르스 발생지역 및 의료기관 등 투명한 정보공개가 시급하다"면서 "국민과 지역주민에게 메르스 피하기나 행동지침을 정확히 알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같은 정보 공개 요구에 대해 복지부는 병원 정보 등을 공개하면 근거 없는 불안감이 더 확산될 수 있고 해당 병원에 막대한 피해가 우려된다며 정보를 공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문형표 복지부 장관은 2일 기자 브리핑에서 병원 이름을 공개해야 하지 않냐는 질문에 대해 "그같은 고민에 근거가 많지 않다고 본다. 지나친 우려"라며 일반에 메르스 감염 병원 이름을 공개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런 가운데 2일  KTX 충북 오송역에 메르스 환자 접촉 병원 명단을 공개한 안내문이 붙어 파문이 일고 있다.

코레일 이름으로 된 '메르스 에방지침' 이라는 안내문에는 손소득을 자주하라는 등의 예방 수칙과 함께 메르스 환자 최초 발생 지역 두 곳과 경기도와 서울, 충남,  대전 등의 메르스 환자 접촉 병원 1 1곳의 명단을 공개하며 해당 병원 방문을 당분간 자제하라고 돼 있어 진위 여부 등을 놓고 인터넷 등을 중심으로 논란과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코레일은 본사 차원에서 메르스 안내문을 배포하지 않았다며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3일 오전까지 공식 확인된 국내 메르스 감염자는  어제 추가 확진 판정을 받은 5명을 포함해 30명으로 늘었고 이중 2명이 사망했다. 또 메르스 감염 의심자로 격리치료를 받던 70대 남성 1명이 숨지는 등 메르스 감염 우려는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jtm1122@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