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여성, 잘못된 다이어트 하는 경우 많아"
"흡연 여성, 잘못된 다이어트 하는 경우 많아"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5.03.27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흡연 여성이 비흡연 여성보다 잘못된 다이어트 방법을 더 많이 사용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조영규 교수팀은 2008~2011년 사이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의 다이어트 경험여성 중 흡연자 511명과 비흡연자 3678명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연구 결과 흡연여성이 다이어트를 위해 단식을 하는 비율은 비흡연자의 2.2배에 달했다. 또 의사가 처방한 다이어트 약물은 2.4배, 의사가 처방하지 않은 다이어트 약물은 3.5배가량 각각 더 많이 복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효과적 다이어트 방법으로 꼽히는 운동 비율은 비흡연여성을 1로 봤을 때 흡연여성은 0.87 수준에 그쳤다. 식사량을 줄이거나 식단을 조절하는 비율도 비흡연자 대비 0.71 수준에 머물렀다.

조영규 교수는 "한국사회에서 여성의 흡연은 서구와 덜리 남성의 흡연보다 더 부정적으로 인식되고 있다"면서 "흡연 여성이 건강에 해로울 수 있는 체중조절방법을 선택하는 것도 동양 여성에서만 나타나는 현상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가정의학회에서 발간하는 영문학회지(KJFM) 3월호에 실렸다.

new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