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농사 준비는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부터
올해 농사 준비는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부터
  • 김대운 기자
  • 승인 2015.02.23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농작물 재해보험료 79억 원 확보. 23일부터 신청 접수

[환경TV뉴스 - 수도권] 김대운 기자 = 경기도는 최근 이상기후에 따른 농업재해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자연재해에 대비하기 위해 농작물재해보험료 79억원을 확보하고 농가에 보험가입을 적극 권장하고 나섰다.

농작물재해보험은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 발생 시 농가의 경영불안 해소를 위해 농가 납입보험료의 50%는 국고에서 지원하고, 30%는 도.시.군비로 추가 지원해 농업인은 총 보험료의 20%만 납입하면 된다.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대상품목은 벼, 사과, 배, 포도, 복숭아, 농업용시설물(시설하우스)등 40개 품목으로 올해부터는 농업용시설물 및 시설작물은 연중 가입이 가능하다.

올해는 2월 23일부터 사과, 배, 감 등 과수품목을 중심으로 재해보험가입이 시작되며, ▲밤.대추.벼 4월, ▲ 고구마.옥수수 5월, ▲ 콩 6월, ▲매실.마늘.포도.복숭아 11월, ▲농업용시설물 및 시설작물 2월~12월 등이다.

가입을 희망하는 농가는 가입 시기에 맞춰 가까운 지역농협 또는 품목농협에 신청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태풍 등 큰 자연재해 없이 농업인들이 자칫 재해 위험성을 인식하지 못하거나, 보험료가 아까워 가입하지 않을 우려가 있다.”며 “농작물 재해보험은 태풍 등 예상치 못한 자연재해로 인한 경영 위험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므로 가입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가입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일부 저온, 우박, 강풍 등 피해로 배, 복숭아 재배농가 및 시설하우스 농가 등에 총 19억 원의 보험금이 지급됐다.

또 태풍 볼라벤의 피해가 컸던 2012년에는 과수 재배농가 등에 141억 원의 보험금이 지급돼 농가 경영 안정에 큰 도움이 됐다.

dwk012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