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누가 김포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나
[기자수첩]누가 김포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나
  • 신준섭 기자
  • 승인 2015.02.04 14: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 신준섭 기자 = 3일 김포시 대곶면 거물대리에 사는 김의균 김포환경피해공동대책위원장은 집 앞마당에 세워 둔 지게차 밑에서 하얀 봉투를 발견했다. 봉투 속에는 투서가 들어 있었다.

이 투서에는 약암리 주민이라고만 밝힌 익명의 제보자가 도와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요약하자면 거물대리에서 최근 약암리로 이전한 H 주물공장 때문에 생활이 힘들다는 내용이다.

김포시에 민원을 넣어도 소용없다고도 밝혔다. 어디서 많이 듣던 소리다. 기자가 지난달 현장 취재 과정에서 김포시 대곶면에 위치한 여러 주물공장 인근 주민들에게 들었던 하소연과 일치한다.

문제는 익명으로 투서한 이유다. 이 제보자는 신분이 노출될 경우에 보복이 두렵다며 자신의 신상을 밝히지 않았다. 이 '보복'이라는 게 H주물공장 관계자로부터인지, 아니면 김포시청 관계자로부터인지 알 수는 없지만 심적으로 두려워한다는 점만은 절절히 전달된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달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가혁신' 분야 업무보고를 받으며 국민 안전과 관련, "지자체가 확실하게 책임을 지고 현장에서 일을 처리하고 그게 잘못됐을 때는 지자체도 책임을 지는 역할 분담이 돼 있을 때 효과적으로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청와대와 현장의 거리는 너무 멀었다. 박 대통령의 '워딩'은 포털을 통해 돌고 돌지만 국민들은 여전히 한숨만 쉰다. 30%대로 떨어진 대통령의 지지율을 회복하기 위해서라도, 이 거리를 좁히길 바라 본다.

sman321@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