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직구' 성기능개선 식품서 심장질환 위험물질 검출
'해외직구' 성기능개선 식품서 심장질환 위험물질 검출
  • 오혜선 기자
  • 승인 2014.12.17 1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 오혜선 기자 = 해외 인터넷 사이트에서 판매되는 성기능 개선 식품 가운데 일부에서 심근경색이나 심장마비 등의 부작용을 낳을 수 있는 성분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10월27일부터 이달1 15일 사이 국내외 인터넷 사이트에서 성기능 개선 효과를 광고하며 판매중인 29개 식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8개 제품에서 위해성분이 나왔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제품은 ▲라포빔(RAPPORTVIM) ▲락하드(ROCK HARD) ▲맨파워 365(MAN POWER 365) ▲파극천 ▲아이코스맥스(ICOS max) ▲드래곤(Dragon) ▲카사노바(CASANOVA) ▲나노파파(NANOPAPA)다.

이들 제품에는 실데나필, 타다라필, 이카린 등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의약 성분이 들어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이중 실데나필, 타다라필은 발기부전치료제로 사용되기는 하지만 심혈관계 질환자가 섭취할 경우 심근경색이나 심장마비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

적발된 8개 제품 모두 인터넷 판매사이트 서버가 해외에 있어 사전 단속이 쉽지 않은 상태다.

식약처는 이들 제품에 대해 관세청에 통관금지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는 인터넷 접속 차단을 각각 요청했다고 밝혔다.

식약처 관계자는 "해당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즉시 섭취를 중단해야 한다"며 "해외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구입한 식품은 정식 수입신고 절차를 거치지 않아 위해 물질이 함유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구매를 자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hanaoh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