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유네스코 자문기구 이코모스 CIVVIH 총회 유치
서울시, 유네스코 자문기구 이코모스 CIVVIH 총회 유치
  • 한철 기자
  • 승인 2014.12.17 09: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 한철 기자 = 세계유산 등재를 총괄하는 국제기구 유네스코 공식 자문기구인 이코모스(ICOMOS)의 전문가 회의인 CIVVIH의 총회가 2016년 5월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지난달 13일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열린 이코모스 총회에서 '제33회 이코모스 CIVVIH 총회'의 서울 유치가 최종 확정됐다고 17일 밝혔다.

CIVVIH는 이코모스 산하 28개 학술위원회 중 하나로 1982년 헝가리에서 창립해 지금까지 30년 넘게 이코모스의 '역사도시·마을' 관련 세계유산 등재 추천과 등재유산 모니터링을 수행해 오고 있다.

CIVVIH 총회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분야의 대표적 학술회의로 30개국의 회원과 세계유산 관련 NGO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시는 한양도성의 세계유산 정식 등재를 위해 이코모스 코리아와 등재신청서 작성 등을 협력하고 있다.

시는 총회 개최를 통해 세계유산 관련 NGO 등 전문가들에게 한양도성의 역사적 가치와 시민들의 보존 의지, 한양도성 주변 마을재생 등을 홍보하고 심도 깊은 자문을 받을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2009년 한양도성을 세계유산 추진대상으로 선정한 이후 문화재청으로부터 오는 2016년 유네스코 등재 추진 대상으로 선정됐다. 2017년 유네스코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han@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