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대처 못하면 2080년에 남미 빙하 사라진다?
기후변화 대처 못하면 2080년에 남미 빙하 사라진다?
  • 오혜선 기자
  • 승인 2014.11.24 10: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 오혜선 기자 = 전 세계가 기후변화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면 2080년을 전후해 남미 안데스 산맥에서 빙하가 없어질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세계은행(WB)은 23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산업혁명 이전 시기보다 현재 약 0.8도 올라간 채 유지되고 있는 지구의 기온이 2080년에는 약 4도 더 높아질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보고서에 의하면 기온 상승폭이 4도에 달한 최악의 경우에 해수면 상승폭은 58㎝까지 커지고,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의 99%에서 이상기후 현상이 나타나게 된다.

이로 인해 남미 내륙 지역의 빙하가 91∼100% 손실되면 중앙아시아의 빙하 가운데 2/3 가량도 녹아 없어지게 되고, 전 세계적으로 홍수나 산사태 같은 재해가 더 자주 발생하는 것은 물론 빙하 손실 지역에서는 식수원 부족 현상이 나타날 전망이다.

또 동유럽과 중앙아시아에서는 1년 중 60∼80일 동안 '산불 위험' 상태가 되고 동유럽 발칸반도 지역에서는 1000명 가운데 1명 꼴로 이상고온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세계은행은 이런 재앙을 막으려면 탄소 배출에 대한 부담금을 엄격하게 물려 대체에너지 개발을 촉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화석연료에 대한 각종 지원금을 없애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세계은행은 기후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농업기술을 개발하고 도시 지역에서는 에너지효율이 높은 대중교통과 건물의 이용을 활성화해 탄소 배출량을 줄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hanaoh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