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A, 연세 암병원에 항균동 의료제품 지원
ICA, 연세 암병원에 항균동 의료제품 지원
  • 이규복 기자
  • 승인 2014.05.20 17: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아암병동 침대난간·세면대 등…미생물 의한 2차 감염 예방

 

 

[환경TV뉴스] 이규복 기자 = 국제구리협회(ICA)는 지난달 유성트랜스글로벌, 영동 의료기산업과 공동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 내 연세 암병원에 항균동(抗菌銅, Antimicrobial Copper) 의료제품을 지원했다고 20일 밝혔다.

항균동이란 슈퍼박테리아와 세균 등 유해미생물에 대한 살균력이 강한 구리함량 65% 이상의 합금을 의미한다.

이번에 제공한 항균동 시설물은 침대난간과 세면대로 각각 청소년 약물실과 어린이 학교에 설치했다.

ICA가 이 같은 시설물을 지원한 이유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환자의 병원 내 교차감염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미국에서 여러 차례 진행된 항균동 임상실험 결과 응급실 내에서 세균 및 박테리아로 인해 가장 오염이 큰 시설물은 침대 난간인 것으로 밝혀졌다.

더불어 링거스탠드, 문손잡이 등 환자 주변에서 가장 신체 접촉이 잦은 시설물 표면을 항균동 재질로 교체할 경우 교차감염 위험이 최대 50% 감소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유철주 연세 암병원 소아혈액종양과 교수는 “면역력이 약한 소아환자들에게는 특히 감염 예방이 중요하기 때문에 항균동 시설물 설치가 교차감염 예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리는 고대 이집트시대부터 살균력이 뛰어나 치료와 소독용으로 사용해 왔다.

2000년대 들어 미국, 영국, 독일, 일본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항균성에 대한 연구와 시설물 설치가 활발히 진행 중이다.

우리나라에서는 2010년 국제구리협회, LS-니코동제련, 풍산이 아산병원과 임상시험을 진행해 항균성을 입증한바 있다.


 

kblee341@empa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