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이제는 '인양'하자!
세월호, 이제는 '인양'하자!
  • 신준섭 기자
  • 승인 2014.05.15 17: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 신준섭 기자 =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딱 한 달이 지났다. 16일 현재 탑승자 476명 가운데 해경 등에서 공식 집계한 희생자는 284명, 실종자는 20명이다.

2일째부터 구조자 '0', 한 달의 기록을 보면 참담하기 이를 데 없다.

생존자의 가능성은 애저녁에 없어진 지 오래고, 사망자의 시신을 수습한 유족들이나 아직 시신조차 찾지 못한 이들의 가족들 모두 슬픔만 더하고 있다.

게다가 무능한 정부의 대처에 슬픔이 삭혀지기는커녕 분노로 변해 다른 국민들에게까지 전염된 상태다. 분노의 덩치는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이 발생한데는 정부의 책임이 크다. 정부는 초기 대응부터 지금까지 속 시원한 결정 한 번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눈치만을 봐 왔다.

사고 초기의 무질서한 대응도 대응이지만 인양 크레인을 동원한 뒤 아무것도 하지 않은 채 돌려보낸 점 등은 더욱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그동안 배는 물 밑으로 가라앉았고, 정부는 매일같이 잠수사들이 목숨을 걸고 수면 아래로 들어가도록 종용하고 있다. 이들이 하는 일은 냉정하게 말해 시신 수색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대통령과 장관을 포함, 정부의 그 누구도 인양에 대해서는 말조차 꺼내지 못하고 있다.

국민 정서 때문이라지만 결국 또 눈치보기다.

이번 사고의 잘잘못을 제대로 가리기 위해서는 선체 인양이 필수적이다.

해양플랜트 전문가들은 사고의 원인을 밝혀내려면 배를 인양해서 분석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이미 배가 붕괴 위험 수준까지 왔다는 점은 이 같은 미적거림을 더 아쉽게, 그리고 또 다른 의혹이 쌓이게 만든다. 이러다가 증거 유실로 진짜 살인자를 놓칠 것만 같아서다.

슬픔을 극복하는 과정은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정확한 원인 규명은 그 과정 중 하나다. 더 이상의 사고가 없기 위해서도 이제는 인양이라는 결정을 해야 한다. 그리고 그 결정은 대통령의 몫이다.

sman321@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