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는커녕 보관도 어려워
日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는커녕 보관도 어려워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4.01.16 17: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TV뉴스] 일본정부의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 계획이 답보상태에 빠졌다.

방사능을 우려한 지자체들이 핵연료의 저장시설 유치를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15일 NHK는 재처리에 쓰일 사용 후 핵연료를 임시 보관하기 위해 중간저장시설이 필요하지만 지자체들이 반대하면서 부지선정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보도했다.

▲ 일본은 사용 후 핵연료의 중간저장시설을 두고 부지선정에 난항을 겪고 있다.  = 출처 NHK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방사능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원자력 관련 시설에 대한 님비현상도 심해졌기 때문이다.

일본정부와 전력회사들은 사용 후 핵연료를 재처리할 때까지 중간저장시설을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지자체와 주민들은 안전성을 우려해 시설유치에 반대하고 있다.

그동안 일본은 사용 후 핵연료를 재처리해 연료로 사용하고 고준위방사성폐기물은 지하 깊숙이 묻는다는 방침이었다.

하지만 아오모리현에 있는 하나뿐인 재처리공장은 가동시점이 불투명한 상황이고 고준위폐기물 처리장은 후보지조차 정해지지 않았다.

최근 저장시설까지 거부당하면서 1만7000톤에 달하는 사용 후 핵연료는 자원이 아닌 처치곤란의 골칫거리가 되어버렸다.

이에 대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원전을 보유하고 있는 후쿠이현의 니시카와 지사는 "중간저장시설은 지금까지 전력의 은혜를 받아온 소비지에서 풀어야 할 과제"라며 "원전이 없는 지자체가 설비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new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