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핵연료 재처리공장 본격 가동 준비
日 핵연료 재처리공장 본격 가동 준비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4.01.07 16: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원자력연료, 안전심사 신청…주변국 일본 핵무장 가능성 우려

[환경TV뉴스] 7일 NHK에 따르면 일본 아오모리현에 있는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공장에 대해 사업자인 일본원자력연료가 본격가동을 전제로 원자력규제위원회에 안전심사를 신청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재처리한 핵연료를 원전 등 평화적인 용도로만 사용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주변국들은 막대한 플루토늄 보유에 따른 일본의 핵무장 가능성을 꾸준히 제기해 왔기에 논란이 예상된다. 

▲ 7일 일본원자력연료는 원자력규제심사위원회에 방문해 아오모리현에 있는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공장의 안전심사를 신청했다. = 출처 NHK

 

일본원자력연료의 마쯔무라카즈히로 부사장은 7일 원자력규제위원회에 방문해 아오모리현 롯카쇼무라에 있는 사용 후 핵연료 재처리공장의 가동을 위한 안전심사를 신청했다.

마쯔무라 부사장은 "만전의 태세로 임하므로 효율적인 심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일본연료는 심사기간을 반 년으로 전망하고 올해 10월 공장을 완성한 뒤 본격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하지만 설비에 트러블이 잇따르면서 완성시기가 21회나 연기돼 왔다.

규제위원회의 다나카슌이치 위원장은 "심사에서 어떤 문제가 일어날지 모르고 기간도 알 수 없다"고 말해 현재로선 본격 가동시점이 불투명한 상태다.

일본은 재처리한 핵연료를 원전의 연로로 쓴다는 입장이지만 2011년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의 여파로 현재 일본 원전은 사실상 전면 가동 중단 상태다.

재처리한 연료를 당장 쓸 곳이 없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아베정권은 앞으로도 재처리시설을 가동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중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재처리시설 가동이 핵무기로 쓸 수 있는 플루토늄의 추가 생산을 의미함에 따라 경계해 왔다.

new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