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데스크>환경 정보, 2017년까지 81% 공개
<그린데스크>환경 정보, 2017년까지 81% 공개
  • 환경TV
  • 승인 2013.11.08 18: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가 환경공공데이터의 대부분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지만 산업체가 사용하는 화학물질 정보는 공개 대상에 빠져 있어 '속 빈 강정'이란 지적이 일고 있습니다.

환경부는 그 동안 영업비밀, 연구목적, 여론악화 등의 이유로 일반 국민에게 개방하지 않았던 정보를 2017년까지 81% 까지 공개한다고 밝혔습니다.

개방되는 공공데이터에는 실내 라돈 농도와 약수터·먹는 샘물의 수질 정보 등이 포함됐지만, 기업 영업 비밀과 안보 문제 등의 이유로 화학물질 관련 데이터는 공개 대상에서 빠질 예정입니다.

news@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