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게이트, 세계 최초 차세대 SMR 방식 하드 드라이브 출하
씨게이트, 세계 최초 차세대 SMR 방식 하드 드라이브 출하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3.09.11 16: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SMR 기술 활용한 20TB 하드 드라이브 출시 전망
▲ 씨게이트 SMR 이미지 = 제공 씨게이트

 

씨게이트 테크놀로지는 싱글 자기 기록(Shingled Magnetic Recording:SMR) 기술을 활용한 드라이브를 세계 최초로 출하하기 시작했으며 이미 그 출하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차세대 스토리지 기술인 SMR은 기록밀도(단일 디스크 내에 저장될 수 있는 데이터 양)를 높이고 전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클라우드 및 모바일 스토리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필수 요소이다. 
 
이 SMR 스토리지 기술은 최대 25%까지 용량 확대를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마크 리 씨게이트 CTO는 "씨게이트는 SMR 기술을 도입해 기록밀도를 최대 25%, 디스크당 1.25TB 수준으로 개선시켜 기가바이트 당 최저 비용의 하드 드라이브를 제공하고, 5TB 또는 그 이상의 용량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기존 수직 기록(perpendicular recording) 방식 기술은 비트(bit)를 수직으로 정렬시켜 데이터 트랙을 그물처럼 엮고 읽기·쓰기 헤드를 실행하는데 여기에는 읽기·쓰기 헤드를 더 축소할 수 없다는 물리적 한계가 존재한다. 
 
이에 따라 데이터가 드라이브에 기록되는 방법을 바꾸는 것이 기록밀도를 향상시킬 수 있는 최적의 방법으로 떠오르고 있다.
 
기록 매체의 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는 SMR 기술은 지붕에 지붕널을 이어놓듯 트랙을 겹쳐 데이터가 디스크에 저장되는 것을 재정렬하는 방식으로 트랙 밀도와 기록밀도를 증가시킨다. 
 
트랙 밀도 향상으로 단일 디스크가 수용하는 데이터 양이 증가하고, 단일 드라이브의 전체 스토리지 용량이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존 라이드닝 IDC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 연구 부문 부사장은 "SMR 기술은 기존 드라이브 구조를 활용해 이러한 성장률 사이의 간극을 메우면서 비교적 단순하고 경제적인 방법으로 많은 애플리케이션에 고용량 HDD를 제공하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씨게이트는 SMR 기술을 활용해 더 적은 숫자의 헤드와 디스크로 더 많은 용량 제공할 수 있게 됐으며 이를 통해 안정성도 함께 높이게 됐다. 
 
또 SMR기술은 기존 하드 드라이브 제품들과 동일한 디스크 및 헤드를 사용하기 때문에 기록밀도는 높이면서도 비용 효율성도 갖추고 있다.
 
씨게이트의 SMR 기술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seagate.com/www/smr)에서 확인할 수 있다.

mhlove@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