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산물 방사능 오염 검사 대상 일본 전역 확대
日 수산물 방사능 오염 검사 대상 일본 전역 확대
  • 유성열 기자
  • 승인 2013.09.06 09: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정부-새누리당 '일본 방사능 오염 수입수산물 안전대책' 회의 결과

정부와 여당이 일본 전역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에 대해 방사능 오염 검사를 확대 실시키로 합의했다.

현재는 일본 8개 현 50개 품목에 대해서만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당정은 6일 오전 국회에서 '일본 방사능 오염 수입수산물 안전대책' 회의를 열고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유출에 따른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기현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윤진숙 해양수산부 장관, 정승 식품의약품안전처장 등이 참석했다.

한 참석자는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나머지 모든 지역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며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이상으로 나오면 수입을 제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andrew4025@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