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병에 빠진 펭귄 "넌 누구니?"
공주병에 빠진 펭귄 "넌 누구니?"
  • 임현주 기자
  • 승인 2013.08.26 23: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국 사진작가 앤서니 피어스가 포착한 '나르시시즘 펭귄'의 모습 = 출처 데일리 메일

 


자신의 모습에 흡족해 하는 펭귄의 모습이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사진작가 앤서니 피어스가 남극 네코항에서 촬영한 일명 '나르시시즘' 펭귄 사진을 지난 1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펭귄은 물속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빤히 바라보고 있다.

피어스는 "보통 펭귄은 물만 마시고 곧장 자리를 떠나지만 이 펭귄은 물웅덩이 근처를 서성이며 물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최소 10분간 쳐다봤다"고 전했다.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얼마나 신기하면 빤히 봤을까", "요즘 동물들 너무 귀엽다", "자신의 미모에 홀렸나보네",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걸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ohmyjoo@eco-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