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재해 잦은 중소기업 164곳 공개
산업재해 잦은 중소기업 164곳 공개
  • 권윤 기자
  • 승인 2011.08.15 14: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사업장의 산업재해 현황이 발표됐다.

고용노동부는 산업재해가 많이 발생한 중소기업 164곳의 명단을 홈페이지(www.moel.go.kr)에 공개했다고 15일 밝혔다.

고용부는 지난 8일 산업재해가 많은 대형 사업장 164곳을 공개한 데 이어 이번에 상시 근로자 100∼150명 미만인 사업장 중 산업재해가 많이 발생한 사업장을 공개했다.

주요 사례로는 전북 군산의 수송용기계 제조업체는 근로자 140명 중 18명이 부상을 당해 재해율이 12.9%에 달했으며 충남 연기군의 임업 분야 업체는 근로자 103명 가운데 8명(7.8%)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기섭 고용부 산재예방보상정책관은 "기업의 이미지는 기업의 성패와 직결된다"며 "경영주들이 기업의 발전을 위해서라도 산재예방 활동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져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수남 기자 armdri@eco-tv.co.kr

amigo@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