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국제기구' 여수서 해양환경 논의
'환경 국제기구' 여수서 해양환경 논의
  • 권윤 기자
  • 승인 2011.08.15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IOC·FAO·IPCC·CBD 등 환경관련 국제기구가 ‘하나의 유엔(One UN)'을 모토로 2012여수세계박람회에서 해양과 연안의 중요성을 논의한다.

2012여수세계박람회 조직위원회는 UN대표단이 여수세계박람회 참가준비 협의차 조직위를 방문한다고 15일 밝혔다.

조직위에 따르면 이번 대표단은 김원수 유엔사무총장특보, 구삼열 UN전시구역공동대표, 조우윈(Zaw Win) UN 엑스포담당관, 미아터너(Mia Turner) UNEP(국제연합환경계획) 자문관 등 6명으로 구성됐다.

이들 대표단은 16일과 17일 여수세계박람회 조직위측과 유엔전시관 준비를 위한 세부 협의를 할 계획이다.

앞서 사전협의를 통해 조직위와 UN은 약 900㎡ 규모의 전시면적 배정에 잠정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UN이 2008년도 개최된 스페인 사라고사박람회에 390㎡의 규모로 참가한 것을 고려할 때 여수세계박람회에 거는 기대와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대표단은 이번 방문기간 동안 유엔관 전시계획, 박람회 기간 중 유엔의 날 등 세부사항을 협의하고, 유엔전시관을 포함한 박람회장과 홍보관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UN은 올해 2월 박람회참가를 공식통보한 이후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은 5월 UN관의 주관기관으로 UNEP을 지정했다.

또 6월 구삼열 전 서울관광마케팅 대표이사와 아미나 모하메드(Amina Mohamed) UNEP사무차장을 여수세계박람회 UN관공동대표로 임명하는 등 내부적으로 참가준비를 해왔다.

UN은 그동안 1982년 UN해양법 제정, 1992년 지구정상회의, 2003년 UN 오션스 협의체 발족 등을 통해 해양과 지구 온난화 등을 국제적인 주제로 부각시키는데 노력해 왔다.

이에 따라 여수박람회의 UN 참가는 오늘날 지구가 당면한 해양과 연안의 중요성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다시 한 번 촉진시키는데 기여할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권영대 조직위 참가관리1부장은 "UN대표단의 여수방문으로 UN의 박람회 참가준비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UN이 추구하는 보편적 가치에 맞는 박람회를 준비하는데 최대한의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권윤 기자 amigo@eco-tv.co.kr

amigo@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