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자원지도, 녹색성장 나침반
기상자원지도, 녹색성장 나침반
  • 권윤 기자
  • 승인 2011.07.21 11: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력, 태양력, 조력 등 자연자원의 분포를 알려주는 기상지도 활용 방안 포럼 개최

 

기상청은 녹색성장위원회와 공동으로 7월 22일 서울 대방동 공군회관에서 ‘녹색성장 실현을 위한 기상자원지도 사용자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의 목적은 국내 전문가와 기상자원지도 사용자간의 토론을 통해 기상자원지도의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다.

어느 곳에 바람이 많이 불고 태양빛이 많이 비추는 지를 알려주는 ‘기상자원지도’는 우리가 갖고 있는 풍력 및 태양 자원의 분포를 한눈에 보여줘 전기 생산과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지구온난화 문제와 탄소배출 저감을 위해 우리나라도 2012년 1월부터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할당제(RPS)를 시행할 예정이어서 기상자원지도의 역할이 더욱 커지고 있다.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할당제는 발전사업자에게 총발전량에서 일정비율을 화석연료대신 풍력,태양광,조력,바이오에너지,연료전지 등 신재생에너지로 대체 공급하도록 하는 제도다.

할당제는 2012년부터 시행되며 2012년 2%, 2022년까지 10%로 의무비율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수준은 1.5% 이내다.

이번 포럼에서는 녹색성장을 실현하기 위한 기상정보 활용의 중요성에 대한 부경대 오재호 교수 기조발제가 있을 예정이다.

이어 연구기관과 산업계 등에서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실용적 지원을 위한 기상자원지도 및 상세 기상예측 정보의 활용과 역할 등에 대한 토론이 계획돼있다.

기상청은 “이번 포럼을 통해 기상청의 기상자원 분석 및 예측 정보 지원 기술에 관한 최근 현황을 소개하고 사용자의 이해를 높여 기상자원지도의 활용도를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권윤 기자 amigo@eco-tv.co.kr





amigo@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