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역 침출수 오염 원천봉쇄 기술 소개”
“구제역 침출수 오염 원천봉쇄 기술 소개”
  • 승인 2011.03.07 1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제역 발생에 따른 가축 살처분으로 매몰지역에 대한 2차 오염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대책마련 및 기술적용사례 발표가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토양지하수보전협회와 한국지하수수질보전협회는 오는 10일부터 12일 제주도에서 열리는 ‘제18회 물 관리 심포지엄 및 전시회’에서 원초적인 오염저감대책 및 대안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다.

조희남 한국지하수수질보전협회 회장은 “철저한 매물기준에 따른 구제역 감염 가축들을 매몰하지 못해 발생하는 2차 오염 즉 지하수오염 등이 가장 큰 문제점으로 부각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지하 속에 매몰된 가축들이 부패로 오는 침출수와 지하수를 원초적으로 분리해 섞이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2차 오염원을 지하수로부터 분리하는 방법에는 팩카 그라우팅 기술로 오염유입수를 원초적으로 막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박명술 한국토양지하수보전협회 회장은 “현재 유류오염 등 심각한 오염에서 토양을 복원하는 등 다양한 국내 기술들을 소개함으로 해서 가축 매몰지역에 토양과 지하수 오염 개선에 일조했으면 하는 바람이다”며 이번 심포지엄 발표에서 대안 책들이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전망이다.

이번 행사는 오는 3월 11일(금) 한국토양지하수보전협회(박명술 회장) 주관으로 특별 세션이 이루어지며 조희남 한국지하수수질보전협회 회장,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 및 국내 토양복원을 전문으로 하고 있는 기업체 전문가들도 대거 참석해 복원 사례 및 기술 소개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