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보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주의보
  • 심재훈
  • 승인 2011.07.15 11: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14일 올해 상반기 지하수를 사용하는 집단급식소 중 1.7%(19곳)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노로바이러스 검출률(1.1%)보다 다소 늘어난 수치다. 식약청은 집단급식소 1천103곳을 대상으로 식중독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 오염 실태를 조사했다.

지하수가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된 곳은 학교 6곳, 수련원 1곳, 사회복지시설 1곳, 유치원 3곳, 위탁급식업소 8곳 등이다. 이에 식약청은 해당기관에 물탱크 청소·소독과 상수도 전환 등 개선조치를 요청했다.

식약청은 "검사를 처음 시작한 위탁급식업소에서 검출률이 높게 나타나 전체 노로바이러스 검출률이 높아졌다"며 "깨끗한 물 사용하기, 충분히 익혀 먹기(85℃ 이상에서 1분 이상 가열), 손 씻기 등 개인위생 강화, 세척·소독 등의 생활수칙을 지켜달라"고 밝혔다.

심재훈 기자 jhsim1@eco-tv.co.kr


[관련기사]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예방법



jhsim1@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