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첨단'소각장은 돈먹는 애물단지
고양 '첨단'소각장은 돈먹는 애물단지
  • 성상훈 기자
  • 승인 2011.07.15 10: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고양시 첨단소각장이 15개월간 30여억원 손실비용을 발생시킨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환경공단이 고양시의회에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지난해 4월 가동을 시작한 경기도 고양시 첨단소각장이 설계 기준치에 미달하는 원인을 찾지 못한 채 지난달까지 15개월간 모두 30여억원의 손실비용을 발생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이 소각장은 열분해 용융방식으로 하루 300t의 쓰레기글 처리, 코크스(소각촉진용자재) 사용량은 5% 비산재(소각때 생기는 부산물) 발생률은 1.26% 를 유지할수 있게 설계됐다.

그러나 실제 하루 쓰레기 처리량은 230~240t에 불과하고 코크스 사용량은 8.18%, 비산재 발생률은 5.9%로 나타났다

지난 1월부터 6월까지의 운영 결과는 코크스 사용량 6.86%, 비산재 발생률 4.59%로 성능이 다소 개선되기는 했으나 여전히 설계 기준에 미치지 못해 10억원 이상 추가비용이 발생한 것으로 한국환경공단은 추산했다.

운영업체인 한국환경공단과 시공업체인 포스코건설은 서로 책임회피에 급급하다.

한국환경공단은 고온에서 균일하게 열분해가 이뤄지도록 하는 시설인 소각로 내 내화물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포스코건설은 운영 미숙을 각각 원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市)는 한달간 정기보수공사를 끝내고 오는 21일 재가동하는 소각장의 운영상황을 지켜본 뒤 성능이 개선되지 않으면 손실 보상 등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다.

시 청소과의 한 관계자는 "아직까지 소각장 성능저하의 정확한 원인이 확인되지 않았다."라며 "더 이상 기다릴 수만은 없는 상황이어서 재가동 뒤에도 성능이 개선되지 않으면 손실 보상을 요구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현재 한국 환경공단이 위탁운영하고 있는 고양시 소각장은 지난해 4월 한달간 시운전을 마친 뒤 가동을 시작했고, 총 1천129억원의 비용을들여 건설됐다.

성상훈기자 HNSH@eco-tv.co.kr








HNSH@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