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대학원 특성화 육성
과학기술대학원 특성화 육성
  • 성상훈 기자
  • 승인 2011.07.14 1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미래기술, DGIST-뇌과학, GIST-태양전지·환경, UNIST-신소재 등 연구특화 추진
한국내 과학기술대학원들이 해당 특화된 연구분야를 집중 육성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광주과학기술원(GIST)·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울산과학기술대학교(UNIST) 등 4개 과학기술대학원을 글로벌 연구중심대학으로 육성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금까지 과학기술대학원이 사회적 기술수요와 산업구조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지 못하고 국가전략적 연구활동이나 지역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거점으로서의 역할이 미흡하다는 지적에서 비롯됐다.

교과부는 이를 위해 과학고·과학영재학교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초중등 STEAM(과학기술·예술융합)교육과 연계를 시도한다.

또 해외 석학과 우수 외국인 교수 유치와 스타과학자 육성을 위한 여건 조성에 정책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각 학교의 강점 분야를 특성화하고, 연구의 창조·독립성을 보장하는 융합연구를 활성화하겠다는 의지다.

학교별로 살펴보면 KAIST는 '지속가능한 녹색성장' 연구(EEWS) 분야를 비롯한 미래원천기술 분야에, 광주 GIST는 레이저 등 광(光)기술·차세대 태양전지·환경 분야 연구에 각각 주력한다.

대구 DGIST는 뇌과학·신물질·IT기반 의료로봇·스마트센서 등을, 울산 UNIST는 이차전지나 그래핀 등 첨단 신소재 분야를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4개 과학기술대학원은 '과기대 발전협의체'를 구성, 상호 학점 인정과 교수·연구원 교류, 연구시설 공동 활용 등 협력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성상훈기자 HNSH@eco-tv.co.kr



HNSH@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