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유통시킨 원어민 강사 등 무더기 적발
마약 유통시킨 원어민 강사 등 무더기 적발
  • 권윤 기자
  • 승인 2012.07.03 14: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을 유통시킨 원어민 강사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3일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에 따르면 해외에서 밀반입한 마리화나와 신종 마약을 서울과 수도권 일대 원어민 강사와 외국인 교수, 대학생 등에게 유통시킨 미국인 공급책과 상습 복용자들이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외국에서 밀반입한 마약을 공급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미국인 영어강사 J모(31)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J씨로부터 받은 마약을 판매한 백모(26ㆍ여)씨와 또다른 공급책 김모(48)씨, 이들로부터 마약을 구입한 미국인 대학교수 S모(28ㆍ여)씨 등 외국인 8명을 비롯해 총 10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J 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서울 홍익대 앞 클럽 등에서 밴드 활동을 통해 알게 된 내·외국인들과 만나 미국과 네팔 등에서 밀반입한 마리화나와 2C 등을 은밀히 유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복용한 마약 중 하나인 2C는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신종 마약으로 엑스터시(MDMA)의 일종이다.

이 마약은 간이시약지에는 검출되지 않고 알약 형태로 휴대 및 사용이 간편해 강남과 홍익대 주변 클럽가를 중심으로 확산 우려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적발된 원어민 강사들은 마약을 복용하면서도 외국인 강사 채용 시 받게 되는 신체검사의 허점을 이용해 원어민 강사로 근무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원어민 강사들이 개입된 마약 유통조직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amigo@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