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환경상식] 비닐은 무조건 모아서 버리면 된다?
[Q&A 환경상식] 비닐은 무조건 모아서 버리면 된다?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2.01.14 14: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닐 올바르게 분리배출하는 방법

 

Q. 비닐은 무조건 모아서 버리면 된다?

 

A. ① 그렇다 ② 아니다

 

정답: ② 아니다

비닐 중에는 재활용이 안 되는 종류가 있고, 재활용이 가능하다 하더라도 양념이나 이물질 등이 묻어있으면 재활용이 어렵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비닐은 재활용이 가능한 품목이긴 하지만 무조건 나오는대로 모아서 버려도 되는 품목은 아니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비닐은 재활용이 가능한 품목이긴 하지만 무조건 나오는대로 모아서 버려도 되는 품목은 아니다. 일단 비닐 중에는 재활용이 안 되는 종류도 있고, 재활용이 가능하더라도 양념이나 이물질 등이 묻어있으면 재활용이 어렵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비닐은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알려진다. 라면이나 과자, 빵, 건강기능식 등 식품 포장재로 사용된 비닐에는 PP, LDPE, OTHER 등 재활용 가능 표기가 되어 있다. 이러한 비닐은 재활용이 가능하다. 다만 이물질이 묻어있다면 내부를 세척한 후 말려서 비닐끼리 모아서 분리배출해야 한다. 

위생팩과 같은 일회용 비닐봉투도 재활용이 가능하지만 양념이나 기름기가 묻어있다면 깨끗하게 씻어서 배출해야 한다. 만약 음식 냄새나 색이 빠지지 않는다면 일반 종량제봉투에 버려야 한다. 다른 비닐류도 이물질이 제거되지 않으면 일반쓰레기로 버려야 한다.

재활용 마크 표시가 없는 에어캡이나 비닐충전재, 노트나 잡지 등을 감싼 얇은 비닐 등도 재활용이 가능하다. 비닐에 스티커나 테이프가 붙어 있다면 이를 제거한 후 분리배출해야 한다. 손으로 잘 떼어지지 않는다면 가위로 오려내 스티커는 일반쓰레기로, 비닐은 비닐끼리 모아서 분리배출하면 된다. 

그러나 모든 비닐류가 재활용되는 건 아니다. 음식을 감싸는 랩과 시장에서 식재료를 담아주는 검정비닐, 접착 성분이 있는 라벨, 짜투리 비닐은 재활용이 되지 않는다. 이러한 비닐은 종량제봉투에 버려야 한다. 

또 한 가지 기억해야 할 것은 비닐을 버릴 때 접지 말고 펼쳐서 버려야 한다는 것이다. 일부러 부피를 줄이기 위해서 딱지모양으로 접거나 매듭을 만들어 분리배출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렇게 되면 재활용품 선별장에서 일일이 펼쳐서 내부의 깨끗한 정도를 식별하기 어려워 일반쓰레기로 버려지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정리하자면 비닐 재활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분리배출 시 첫 번째 깨끗한 상태, 두 번째 접지 않은 상태를 기억하면 된다. 여기에서 깨끗한 상태란 오염물질이 없는 상태이기도 하지만 스티커 등이 붙어 있지 않은 상태를 의미하기도 한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