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환경상식] 케이크 상자는 전부 종이로 버릴까?
[Q&A 환경상식] 케이크 상자는 전부 종이로 버릴까?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12.31 12: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크 상자 분리배출하는 방법

 

Q. 케이크 상자는 몽땅 종이로 배출하면 될까?

 

A. ① 된다 ② 안 된다

 

정답: ② 안 된다

케이크 상자와 케이크 받침대는 얼핏 보면 종이재질처럼 보이지만 대부분 코팅이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비닐 코팅이 된 종이는 종이류가 아닌 일반쓰레기로 배출해야 한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케이크 상자와 안에 있는 받침대는 얼핏 보면 종이재질처럼 보이지만 대부분 코팅이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비닐 코팅이 된 종이는 복합재질로 종이류가 아닌 일반쓰레기로 배출해야 한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연말연시는 케이크 수요가 많은 시즌이다. 케이크를 먹고 나면 남는 케이크 상자와 안에 있는 받침대는 얼핏 보면 종이재질처럼 보여서 많은 사람들이 종이로 분리배출하곤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케이크 상자는 종이에 비닐 코팅 처리가 되어 있어 버리기 전 확인 후 종이류가 아닌 일반쓰레기로 배출해야 한다.

코팅 여부는 손으로 찢어봤을 때 잘 찢어지지 않으면 비닐 코팅이 된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 한국폐기물협회에 따르면 종이에 코팅이 된 것처럼 보여도 잘 찢어지는 상태라면 재활용이 가능하다. 

이는 종이의 재활용 과정을 생각해보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폐지를 다시 재활용하려면 섬유입자로 만들기 위해 물에 녹이는 해리 과정을 거치는데, 종이가 손으로 찢어질 정도라면 물에도 잘 녹는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냉장·냉동보관 식품의 경우 식품위생을 이유로 종이 포장재에 비닐코팅이 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실온 이동 시 온도차로 종이가 상하는 경우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대표적으로 아이스크림 콘도 종이처럼 보이지만 비닐이 혼합된 복합재질이다. 이처럼 비닐코팅이 된 종이는 일반쓰레기로 버려야 한다. 

즉, 종이처럼 보인다고 해서 모두 재활용이 되는 건 아니란 얘기다. 특히 코팅된 종이를 분리배출할 때는 손으로 찢어지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찢어지지 않는다면 일반쓰레기로 버려야 한다. 음식물이 묻거나 더러운 상태의 종이도 재활용이 어렵기 때문에 오염을 제거한 뒤 분리배출해야 한다. 

케이크를 살 때 따라오는 케이크 폭죽은 어떨까. 폭죽 역시 복합재질로 만들어져 재활용이 어렵다. 재질별로 분리가 가능하다면 플라스틱은 플라스틱 분리수거함에 배출해도 된다. 그러나 작은 플라스틱이라면 재활용선별장에서 선별이 어렵고 기계 고장의 원인이 되기도 하므로 일반 종량제봉투에 넣어서 배출하도록 한다. 폭죽을 사용하지 않을 예정이라면 처음부터 거절하는 것도 쓰레기를 늘리지 않는 좋은 방법이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