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문제 해결 나선 대상...생분해 소재 출사표
플라스틱 문제 해결 나선 대상...생분해 소재 출사표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11.23 1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C·LX인터내셔널과 친환경 생분해 신소재 합작사 설립
2023년 연산 7만 톤 생산 목표
목재 활용 나노셀룰로스로 강도 높인 PBAT 개발
고강도 PBAT 소재와 고강도 PBAT 소재로 만든 생분해 제품. (대상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고강도 PBAT 소재와 고강도 PBAT 소재로 만든 생분해 제품. (대상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대상이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해 생분해성 플라스틱 저변을 확대한다. SKC, LX인터내셔널과 합작사를 설립하고 친환경 신소재 고강도 PBAT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한 것. 대상은 3사 합작사에 4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대상은 23일 이사회를 열고 SKC, LX인터내셔널과 설립하는 합작사에 400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SKC도 같은 날 이사회를 열고 기술가치 790억 원을 포함해 1040억 원을, LX인터내셔널은 지난 22일 투자심의위원회를 열고 360억 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3사가 뭉친 것은 플라스틱 이슈 해결을 위해 생분해성 플라스틱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서다. 먼저 대상은 발효 역량 및 경험을 활용, 향후 PBAT 주요 원료인 BDO를 바이오매스 유래 원료로 공급해 친환경성을 높일 계획이다. SKC는 고강도 PBAT 양산기술과 운영 노하우, 연구개발 역량을 제공한다. LX인터내셔널은 해외 마케팅 역량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제품 판로를 지원한다. 

합작사는 2023년 상업화가 목표다. 대상에 따르면, 국내에 연산 7만 톤 규모의 생산시설을 세울 계획으로 상업화를 시작하면 합작사는 세계 두 번째 규모의 메이저 PBAT 제조사가 된다. 

생분해 소재 시장은 최근 유럽 중심의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규제 강화, 폐플라스틱 이슈 확산 등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한 시장조사 기관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약 25만 톤 규모였던 글로벌 PBAT 시장은 2025년 약 50만 톤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최근 중국, 미국이 일회용 플라스틱 퇴출을 본격화하면서 시장은 더욱 급성장하고 있는 추세로 SKC는 잠재수요가 200만 톤을 상회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상은 “지난해 한국화학연구원으로부터 고강도 PBAT 기술을 도입해 양산 기술 개발 등 사업화를 준비해왔다”며 “일반 PBAT의 단점을 개량한 고강도 PBAT는 성장성이 더욱 크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 PBAT는 석유 기반이라 가격 경쟁력이 좋고 단기간에 땅속에서 100% 분해되지만 잘 찢어져 용도 확대에 한계가 있었으나 고강도 PBAT는 나무로부터 추출한 나노셀룰로스를 보강재로 활용해 일반 플라스틱 수준의 강도를 갖는다”고 강조했다. 

대상 측 설명에 따르면, 고강도 PBAT는 빨대, 비닐봉투, 농업용 멀칭필름 등 일회용품 난분해성 플라스틱의 대체소재로 주목받으며 이미 20여 곳의 고객사와 테스트 및 상업 적용을 위한 논의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대상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기업 3곳이 연대해 각 사가 가진 강점을 공유하고 공존과 공생의 가치를 높이기로 한 것”이라며 “앞으로 바이오매스 유래의 BDO를 생산·공급해 탄소중립에 기여하고 현재 진행하고 있는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 친환경 패키지 개발, 용폐수 및 폐기물 저감 등 친환경 ESG 경영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