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LG전자...친환경 ‘녹색상품’ 돋보이네
삼성전자·LG전자...친환경 ‘녹색상품’ 돋보이네
  • 이한 기자
  • 승인 2021.11.12 13: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 ‘2021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 시상식
‘녹색마스터피스상’ LG전자·삼성전자
‘올녹상 10회 수상 기업상’ 한국철도공사 등 수상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KGPN)‘올해의 녹색상품선정위원회’는 최근 소비자가 직접 체험하고 평가해 투표로 뽑은 ‘2021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약칭: 올녹상)’ 시상식과 수상 제품 전시회를 진행했다.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KGPN)‘올해의 녹색상품선정위원회’는 최근 소비자가 직접 체험하고 평가해 투표로 뽑은 ‘2021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약칭: 올녹상)’ 시상식과 수상 제품 전시회를 진행했다.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LG전자와 삼성전자가 '올해의 녹색상품' 시상식에서 각각 12년째, 그리고 11년째 수상했다. LG전자는 14개 상품, 삼성전자는 12개 상품이 선정됐다.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KGPN)‘올해의 녹색상품선정위원회’는 최근 소비자가 직접 체험하고 평가해 투표로 뽑은 ‘2021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약칭: 올녹상)’ 시상식과 수상 제품 전시회를 진행했다.

올녹상은 소비자가 직접 참여해 녹색상품을 선정해 녹색구매를 유도하고, 기업의 녹색상품 생산 독려와 녹색상품 시장 활성화를 목적으로 시민단체가 제정한 상으로 올해로 12회차다. 상품성뿐만 아니라 상품 생산까지 전체 과정에서 환경성을 고려해 환경개선 효과를 확인한다.

올해는 250여명의 소비자 패널단이 전문가의 멘토링 하에 직접 제품을 사용하거나 관찰, 탐방하고 평가해 최종 올녹상 후보를 추천했다. 전국 약 250명의 소비자 투표단이 소비자 패널단의 평가의견서를 검토하고, 후보상품에 대한 정보를 탐색한 후 온라인을 통해 환경성이 우수하면서 소비자가 선호하는 최고의 녹색상품에 투표했다.

최종적으로 생활용품을 비롯하여 주택건설제품, 전기전자제품, 화장품, 서비스상품 등 10개 부문에서 51개 상품이 선정됐다. 11년 이상 녹색상품 개발과 녹색구매 활성화에 기여한 우수기업을 대상으로 환경경영 실천여부 등을 평가하여 시상하는 ‘2021 녹색마스터피스상’에는 LG전자와 삼성전자가 동시에 선정됐다.

LG전자는 2010년부터 12년간 매년 올녹상을 수상하였으며 올해도 14개의 올녹상 선정 상품을 배출했다. 삼성전자는 2008년 처음 올녹상에 선정된 후 올해 11번째 올녹상을 수상했으며, 12개의 상품이 올녹상에 선정됐다.

에코메스와 한국철도공사가 ‘올녹상 10회 수상 기업상’에 선정됐고, 에덴바이오벽지, 헬씨티슈, 수미와 수파드엘릭사도 다년간 올녹상 상품을 배출한 공로를 인정받아 각각 기업상을 함께 수상했다.

한승호 올녹상 공동선정위원장은 “올녹상은 소비자가 2050 탄소중립을 위한 노력에 동참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기업이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도록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며, “소비자가 직접 뽑아 더욱 신뢰성 있는 녹색상품 정보를 제공하고 녹색상품 시장 활성화를 도모해 녹색 사회로 전환을 위한 길잡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