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목표 지키면...최악의 기후위기는 막는다”
“탄소중립 목표 지키면...최악의 기후위기는 막는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11.05 08: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축 목표 달성 시 2도 미만 기온 상승 억제 확률 34%”
“한국, 기후변화 대응 어렵지만...기회도 많아”
소비자의 90% 이상이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체감하고 있으며 70% 이상이 기후변화가 자신의 소비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그래픽:최진모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탄소중립과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실현하면 최악의 기후위기는 막을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하지만 인류가 1.5도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더 강화된 감축목표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함께 제기됐다. (그래픽:최진모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탄소중립과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실현하면 최악의 기후위기는 막을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하지만 인류가 1.5도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더 강화된 감축목표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함께 제기됐다.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가 진행 중인 가운데 탄소중립과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실현되면 최악의 기후변화는 막을 수 있다는 연구가 발표됐다. 해당 연구결과는 기후위기 대응과 에너지 전환을 위해 활동하는 비영리법인 기후솔루션을 통해 국내에도 알려졌다.

미국 퍼시픽연구소, 미국 환경청등 전 세계 4개국 팀이 공동으로 이끌어낸 이 같은 연구가 4일 사이언스지에 게재됐다. 사이언스지는 자연과학분야 전문 학술지로, 정책학분야의 논문이 실리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번 논문의 교신저자는 미국 에너지부 산하 퍼시픽 노스웨스트 국립연구소 산하 퍼시픽연구소의 정책학자 전해원 박사다. 전 박사는 “최근 세계 각국의 탄소중립목표가 쏟아져 나옴에 따라 기존에 우려하던 섭씨 4도 이상의 최악의 기후변화가 일어날 확률은 거의 없어졌다. 그러나 1.5도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더 강화된 감축목표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연구에 따르면, 세계 각국의 탄소중립 목표와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실현되면 21세기 말의 온도변화가 섭씨 4도를 넘어설 확률이 0에 가깝게 줄어드는 반면, 2도 미만으로 기온 상승이 통제될 확률은 34%로 예측됐다. 6년 전 파리 기후협정 당시 제출된 감축목표를 종합해서 분석했을 당시 예측치 8%에 비해 매우 증가한 확률이다. 이 연구는 미국, 영국, 독일, 오스트레일리아 4개국 연구팀의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진행됐다.

◇ “목표 달성 위한 정부 차원의 실질적 노력 필요”

전해원 박사는 "세계 각국의 강화된 온실가스 목표는 기후변화에 제동을 거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목표를 정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실질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해원 박사는 한국의 기후변화 정책에 대해서 “한국은 개발도상국도 아니고, 선진국도 아닌, 기후변화의 대응에 있어서는 흔치 않은 위치에 있는 나라”라며 “선진국들은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적이고, 개발도상국은 아직 이에 대한 대응이 미진한데, 한국은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이 된 나라로 다른 개발도상국의 모범이 되고 있는 나라”라고 평가했다.

한국이 기후 대응에 어려운 점이 있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전화위복의 기회도 있다고 밝혔다. 전해원 박사는 “효과적인 기후변화 대응책을 펼치기에 한국에 어려움도 많다. 무엇보다도 풍력, 태양광, 탄소저장(CCS) 등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한 신재생에너지 등 자원이 부족하다”라고 언급했다.

전 박사는 “그러나 한국에 화석연료가 없다는 것이 오히려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서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즉, 화석연료를 덜 쓰더라도 화석연료를 많이 갖고 있는 나라에 비해 한국은 잃을 것이 많지 않은 나라이다. 그러한 면에서 한국도 석탄발전을 시급히 중단하고, 신재생에너지와 에너지효율에 대한 투자를 확대해야 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기후솔루션은 이번 연구에 대해 “세계 각국의 감축목표 수립 및 탄소중립 정책이 최악의 기후변화를 막을 수 있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측정한 것으로 의미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후정상회의의 목표인 평균 기온 상승 1.5도 제한에 도달하려면 더 강화된 감축목표가 필요하다는 것을 통합적으로 분석해냈다. 다음 연구 주제는 얼마나 더 강화된 감축목표가 1.5도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느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가희 기후솔루션 연구원은 “한국이 탄소중립 목표를 선언하고 온실가스 감축 목표 강화했지만 여전히 그 기후대응 수준이 매우 불충분하다는 국제사회의 평가를 받고 있다”라며 “한국은 화석연료 퇴출 시기를 앞당기고 재생에너지 확대를 통해 보다 강화된 온실가스 감축 이행함으로써 2도씨 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