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公·현대E&F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
가스公·현대E&F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
  • 이한 기자
  • 승인 2021.10.29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6년부터 대산 LNG 열병합 발전소에 천연가스 연간 32만 톤 공급
가스공사 개별요금제, 런칭 1년 만에 계약물량 연 220만 톤 달성
한국가스공사가 현대이앤에프와 대산 LNG 열병합 발전소에 연 32만 톤 규모의 천연가스 고정약정물량을 공급하는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가스공사가 현대이앤에프와 대산 LNG 열병합 발전소에 연 32만 톤 규모의 천연가스 고정약정물량을 공급하는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10월 29일 현대이앤에프와 대산 LNG 열병합 발전소(290㎿)에 2026년부터 9년간 연 32만 톤 규모의 천연가스 고정약정물량(총 물량 기준 40만 톤)을 공급하는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 한국지역난방공사를 시작으로 내포그린에너지, ㈜한주, CGN율촌전력 등 여러 발전소들과 연이어 공급계약을 맺으며 개별요금제를 꾸준히 확대해 왔다.

이번 계약으로 가스공사는 개별요금제 첫 계약 체결 이후 1년 만에 천연가스 공급물량 연 220만 톤을 돌파했다.

가스공사는 “현대E&F는 현대오일뱅크가 집단에너지 사업을 수행하고자 설립한 자회사로, 대기업군이자 정유사 계열사가 천연가스 직수입이 아닌 개별요금제를 선택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라고 밝혔다.

가스공사에 따르면, 개별요금제는 LNG 도입계약을 각각의 발전기와 개별 연계해 해당 계약 가격·조건으로 공급함에 따라 특히 도입 협상 주체인 가스공사의 역량이 매우 중요하게 작용한다.

현대E&F는 최근 국제 천연가스 가격 상승 추세에도 불구하고 가격 경쟁력, 안정적인 공급 능력, 장기간 경험으로 축적된 수급관리 노하우 등 가스공사만이 가진 강점을 높게 평가했다는 분석이다.

가스공사는 이번 합의가 향후 대산 산업단지 내 여러 발전소들에 개별요금제 진입 유인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내년 1월 본격적으로 개별요금제 공급이 시작되는 만큼 고객 니즈 적극 반영, 가격 경쟁력 있는 천연가스 도입, 세계 최대 규모 인프라를 활용한 안전하고 안정적인 공급 등 가스공사의 역량을 십분 발휘해 개별요금제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가스공사는 현재 발전 공기업·민간 발전사·집단에너지사 등 다양한 사업자들과의 협상 및 입찰에 참여하고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