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산수‘ 투명페트병 재활용해 포장재 만든다
’백산수‘ 투명페트병 재활용해 포장재 만든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10.22 15: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장재조합, 농심 등과 재생원료 사용확대 추진
백산수병, 필름으로 재활용해 제품 포장재에 적용
백산수 투명페트병을 고품질 재생원료로 재활용하기 위한 협업이 이뤄진다.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은 이를 위해 22일 재활용업체 알엠, 에이치투, 농심과 ’고품질 투명 페트병 회수·재활용 활성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백산수 투명페트병을 고품질 재생원료로 재활용하기 위한 협업이 이뤄진다.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은 이를 위해 22일 재활용업체 알엠, 에이치투, 농심과 ’고품질 투명 페트병 회수·재활용 활성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백산수 투명페트병을 고품질 재생원료로 재활용하기 위한 협업이 이뤄진다.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은 이를 위해 22일 재활용업체 알엠, 에이치투, 농심과 ’고품질 투명 페트병 회수·재활용 활성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공제조합에 따르면, 이번 협약에서 농심은 백산수 무라벨 제품 확대와 사내·외에서 적극적으로 페트병을 수거하고, 재활용업체에 무상으로 공급함으로써 페트병 자원순환프로세스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와 더불어 재활용업체는 수거한 투명 페트병을 고품질 필름용 재생원료로 재활용하는 기술개발과 기계설비 도입을 통해 고품질 페트병 재생원료를 생산을 확대할 계획이다. 공제조합은 재생원료의 품질향상을 지원하고, 회원사의 재생원료 사용 확대를 적극 추진한다.

농심은 재활용업체에서 생산한 페트병 재생원료의 포장재 사용을 확대하여 자원순환 실천을 적극 추진한다. 지난 5월,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오징어짬뽕큰사발 뚜껑에 페트병 재생원료를 사용한 필름을 적용한 데 이어, 최근 출시한 새우깡블랙의 포장재에도 이를 적용했다. 향후 농심은 제품뿐만 아니라 굿즈(분리수거백, 에코백, 의류)도 재생원료를 사용하여 제작할 계획이다.

이찬희 공제조합 이사장은 “탄소중립 및 순환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국민들의 분리배출, 재활용업계의 기술개발과 함께 농심과 같이 기업에서도 재생원료 사용이 필요한 시점”이라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제조합은 회원사(약 6,000개사)를 대상으로 재활용이 용이한 포장재로 재질·구조 개선을 지원하고, 포장재에 재생원료 사용이 확대 적용될 수 있도록 협력과 홍보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투명페트병 분리배출은 국내 고품질 재생원료 시장을 육성하기 위해 시행하는 제도로서‘20.12.25.부터 전국 공동주택에서 의무화되었고, 올해 12.25.부터는 단독주택까지 확대된다.

공제조합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분리배출되는 투명페트병은 재활용과정을 거쳐 필름, 의류, 화장품병, 식품용기 등의 고부가가치 재생원료 포장재로 재탄생하여, 페트 재생원료의 수입대체(2019년 기준 7만8000톤) 효과뿐 아니라 해외 수출도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