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살리는 선물세트...힌트는 ‘레스 플라스틱’
지구 살리는 선물세트...힌트는 ‘레스 플라스틱’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9.20 0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캔햄 뚜껑·플라스틱 트레이 없애
쇼핑백 소재 부직포에서 종이로
친환경 제품에 대한 소비자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올 추석 선물세트 콘셉트에 ‘에코’를 더한 기업들이 눈에 띈다. CJ제일제당은 역대 명절 선물세트 중 가장 슬림한 모습의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CJ제일제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친환경 제품에 대한 소비자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올 추석 선물세트 콘셉트에 ‘에코’를 더한 기업들이 눈에 띈다. CJ제일제당은 역대 명절 선물세트 중 가장 슬림한 모습의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CJ제일제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친환경 제품에 대한 소비자 요구가 커지는 가운데 올 추석 선물세트 콘셉트에 ‘에코’를 더한 기업들이 눈에 띈다. 업계에서는 선물 패키지만 바뀌어도 플라스틱 쓰레기가 크게 줄어든다는 점에 공감하며 지난해보다 친환경 포장재 적용 품목을 늘렸다. 캔햄에서는 뚜껑이 사라지고 플라스틱 트레이는 재생 플라스틱으로 교체됐다. 쇼핑백은 부직포에서 종이로 바뀌거나 아예 케이스와 일체화됐다. 각 기업들이 준비한 친환경 선물세트를 살펴봤다. 

◇ 캔햄 뚜껑·플라스틱 트레이 없애

명절 단골 선물인 캔햄에서는 지난해보다 더 많은 플라스틱 뚜껑이 사라졌다. 사조대림은 올 추석에 ‘뚜껑 없는 안심팜’ 세트를 처음 출시했다. 우선 115g 제품에 적용해 추석 선물세트 6종으로 구성한다. 이번 선물세트를 시작으로 유통점 판매 제품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추석 스팸 2종에서 노란 플라스틱 뚜껑을 없앤 CJ제일제당은 올해 명절 선물세트에서는 120g 제품을 제외한 모든 스팸 선물세트에서 뚜껑을 없앴다. 전체 물량의 약 90%에 이르는 양으로 내년 추석부터는 120g 제품에서도 뚜껑도 없애 100% 제거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은 이와 함께 역대 명절 선물세트 중 가장 슬림한 모습의 추석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특히 선물세트 내 트레이의 절반가량을 햇반 용기 부산물로 대체하는 등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 비중을 늘렸다. 지난해 대비 줄인 플라스틱 양은 총 467톤. 신용카드로 환산하면 9300만 개 이상을 만들 수 있는 분량이다.

롯데푸드도 캔햄 플라스틱 캡을 비롯해 명절 선물세트 포장재에서 플라스틱을 모두 없앴다. 롯데푸드는 플라스틱 트레이와 캔햄 플라스틱 캡을 전면 제거하고 순수하게 종이로 케이스를 구성한 ‘친환경 ECO 선물세트’를 출시했다. 선물세트 크기도 기존 대비 최소 11%에서 최대 32%를 축소했다. 

◇ 쇼핑백 소재 부직포에서 종이로

애경산업은 쇼핑백과 선물세트 케이스를 일체화 해 불필요한 포장재 쓰레기 배출을 줄였다.샴푸, 바디워시 등에 사용된 뚜껑도 기존 펌프 형태에서 캡 형식으로 변경해 플라스틱과 금속 사용량을 줄였다. (애경산업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애경산업은 쇼핑백과 선물세트 케이스를 일체화 해 불필요한 포장재 쓰레기 배출을 줄였다. 샴푸, 바디워시 등에 사용된 뚜껑도 기존 펌프에서 캡 형태로 변경해 플라스틱과 금속 사용량을 줄였다. (애경산업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추석 선물세트를 담는 쇼핑백도 달라졌다. 일반적으로 선물세트를 담는 쇼핑백은 플라스틱 소재의 일종인 부직포로 만들어지는데 이를 종이로 바꾼 것. 

CJ제일제당은 90% 이상의 쇼핑백을 기존 부직포에서 종이로 바꿔 플라스틱을 136톤을 절감했다. 

롯데푸드 역시 부직포로 만들던 선물세트 가방을 FSC 인증을 받은 친환경 종이로 바꾸고 친환경 콩기름 잉크를 사용해 재활용을 쉽게 했다. 

롯데마트는 ESG 선물세트 전 패키지에서 스티로폼을 빼고 종이를 사용했다. 종이 패키지 선물세트는 롯데마트 단독 기획상품으로 판매하는 ‘씨제이 프리미엄 참기름 세트’를 비롯해 ‘GAP 나주배, 충주사과’, ‘환경을 생각한 성경 녹차김 세트’ 등에 적용됐다. 

아이쿱소비자생활협동조합연합회는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한 선물세트를 내놨다. 사탕수수 부산물로 만든 친환경 박스와 종이 손잡이로 포장한 ‘수미김종합선물세트’, Non-GMO 콩으로 키운 한우를 종이박스와 재사용 가능한 가방에 담은 ‘한우프리미엄세트’ 등이다.

애경산업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쇼핑백과 선물세트 케이스를 일체화 해 불필요한 포장재 쓰레기 배출을 줄였다. 올해 추석에는 총 28만 개의 일체형 선물세트를 도입했다. 이밖에 샴푸, 바디워시 등에 사용된 뚜껑도 기존 펌프에서 캡 형태로 변경해 플라스틱과 금속 사용량을 줄였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