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현수막 폐지 환영...실물 홍보물 더 줄여야”
환경단체 “현수막 폐지 환영...실물 홍보물 더 줄여야”
  • 오현경 기자
  • 승인 2021.09.07 18: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활용 어려운 데다 소각 시 유해물질 발생 문제 지적
선거운동용 명함·어깨띠 필요성에도 의문 제기
“실물 홍보물 대신 방송 토론회나 SNS 홍보 늘려야“
제20대 국회의원선거 홍보물. (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올해 9월부터 선거철 홍보를 위해 걸어두는 길거리 현수막이 사라진다. 길거리 현수막은 오래 전부터 재활용이 어렵고 폐기 시 유해물질이 발생한다는 환경 문제가 제기돼 왔다. 이에 환경단체는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불필요한 홍보물을 더욱 줄여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제20대 국회의원선거 홍보물.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오현경 기자] 올해 9월부터 선거철 홍보를 위해 걸어두는 길거리 현수막이 사라진다. 길거리 현수막은 오래 전부터 재활용이 어렵고 폐기 시 유해물질이 발생한다는 환경 문제가 제기돼 왔다. 이에 환경단체는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불필요한 홍보물을 더욱 줄여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30일 선거에 영향을 주는 현수막 홍보를 9월부터 단속한다고 밝혔다. 투표소 안내 등 선거권 행사에 꼭 필요한 현수막을 제외하고 단순 정책 홍보를 위한 길거리 현수막이 단속 대상이다. 중앙선관위는 “현수막은 재활용이 어렵고 소각 시 유해물질이 발생해 환경오염을 유발한다“며 “SNS나 재활용 가능한 인쇄물 등을 통해 유권자의 알 권리를 보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단체는 중앙선관위 결정에 환영하는 입장을 밝혔다. 김태희 자원순환사회연대 국장은 “요즘에는 현수막을 많이 보지 않는다”며 “대부분 방송이나 온라인을 통해 정보를 접하는 상황에서 매번 선거철에 현수막을 사용하면 폐기물 등 환경문제가 늘어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거리에 있는 현수막은 오염 때문에 재활용하지 못하고 대부분 소각하거나 매립되며 잉크가 친환경이 아니면 소각 시 독성물질이 발생하는 문제도 있다“며 “그나마 재활용한다면 실내에 걸어둔 현수막 뿐인데 깨끗한 현수막은 업사이클링을 통해 재활용 되긴 한다”고 덧붙였다. 

대부분 폴리에스테르, 면 등 합성섬유로 만들어진 현수막은 장바구니 청소용 마대 등으로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알려진다. 앞서 환경부는 2018년에 노원구와 금천구를 대상으로 ‘선거현수막 재활용 시범사업’을 시행한 바 있다. 환경부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지자체가 수거한 현수막은 수요처 부족 등의 이유로 80% 이상 소각 처리되는데 이를 줄이기 위해 시범사업을 진행, 현수막을 장바구니 등으로 재활용해 제작·보급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8년 지방선거에서 사용된 현수막은 약 13만 개에 이른다.

◇ ”명함·어깨띠 필요성도 의문...실물 홍보물 만들지 않아야”

다만 이 역시 오염이 심하면 재활용이 어렵고 수요처가 부족하면 수거가 되더라도 버려지는 경우가 많으므로 처음부터 실물 홍보물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이어진다. 특히 환경단체는 현수막뿐만 아니라 다른 선거 홍보물도 없애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예비후보자들은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 및 어깨띠 착용, 전국 세대수의 10% 이내로 홍보물 발송 등을 할 수 있다.

김태희 국장은 “실물 홍보물은 만들지 않는 게 환경에 도움된다”며 “가령 선거운동용 명함의 경우 잘 보지도 않고 배부된 명함을 길바닥에 버리는 경우가 많다. 선거운동용 어깨띠도 왜 필요한지 의문인데 어깨 띠는 재활용도 안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집으로 배송되는 종이 인쇄물의 코팅 문제도 지적됐다. 홍보물 배포가 불가피한 경우라면 친환경 소재로라도 바꿔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 국장은 “홍보물을 사용한다면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변경해야 한다“면서 “당장 없애는 것은 힘들 수 있다. 선거 후보자들이 홍보하기 어려운 곳은 인쇄된 홍보물을 사용하게 된다. 다만 재활용되는 소재로 바꿔야 한다는 것이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어 그는 “최종적으로는 홍보물을 만들지 않는 방향으로 가야한다”며 “환경문제, 비용문제 등을 위해 불필요한 홍보물 사용은 없애고 선거 후보자들은 방송 토론회나 SNS 홍보로 대체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hk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