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 직접 회수해 앞치마로...“플라스틱 자원순환 구축 확대”
페트병 직접 회수해 앞치마로...“플라스틱 자원순환 구축 확대”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9.07 10: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칠성음료, ‘Re:Green 자원순환 캠페인’ 진행
거래처에서 소비된 빈 페트병 직접 회수해 업사이클링
플라스틱 자원순환 경제구축 위한 환경 경영 일환
롯데칠성음료는 거래처에 투명 페트병만 별도 배출할 수 있는 수거함을 지원하고 소비자가 음용한 빈 페트병을 직접 회수해 에코백 굿즈나 앞치마 등 거래처 판촉물로 제작한다. (롯데칠성음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롯데칠성음료는 거래처에 투명 페트병만 별도 배출할 수 있는 수거함을 지원하고 소비자가 음용한 빈 페트병을 직접 회수, 에코백 굿즈나 앞치마 등 거래처 판촉물로 제작한다. (롯데칠성음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롯데칠성음료가 거래처에서 사용된 아이시스 생수 페트병을 직접 회수해 업사이클링을 진행한다. ‘Re:Green 자원순환 캠페인’을 통해 폐페트병을 에코백이나 유니폼 등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 플라스틱 자원순환 경제를 구축하고 사회적 책임 경영을 하기 위해서다.

롯데칠성음료에 따르면 Re:Green 자원순환 캠페인은 석유로 만들어지는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지속가능한 자원 순환 경제를 구축하기 위해 기획됐다. 친환경 경영뿐만 아니라 소비자, 거래처, 재활용 업체와 상생하는 사회적 책임 경영의 일환이기도 하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 7월부터 송추가마골, 코다차야 등 서울시내 11개 거래처와 손잡고 해당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해당 거래처에 투명 페트병만 별도 배출할 수 있는 수거함을 지원하고 음료 배송담당자가 새 음료를 배송하면서 소비자가 음용한 빈 페트병을 직접 회수한다. 

회수된 빈 페트병은 폐플라스틱 회수선별업체 보은수지에서 고품질 재생원료로 사용되는 투명 페트병만 선별해 압축, 이후 플레이크 생산업체를 통해 업사이클링 제품 원료로 사용되는 분쇄된 플라스틱 조각으로 만들어진다. 

롯데칠성음료는 이 재생원료를 활용해 에코백 굿즈뿐만 아니라 앞치마 등 거래처 판촉물로 제작한다. 오는 10월에는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와 업사이클링 유니폼을 제작, 영업사원에게 지급하는 등 다양한 자원순환 굿즈를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앞으로도 자원순환 구축 확대를 위해 빈 페트병 회수 거래처를 수도권으로 확대하고 온라인 공식몰 칠성몰의 생수 홈서비스 구독자를 대상으로 ‘페트병 회수 신청 서비스’ 홍보에도 힘을 쏟을 예정”이라며 빈 페트병 회수 규모를 더욱 키워나갈 계획을 밝혔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