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탈플라스틱 일상 속에서 누구나 실천할 수 있어“
환경부 “탈플라스틱 일상 속에서 누구나 실천할 수 있어“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09.06 16: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년부터 매년 9월 6일 ‘자원순환의 날’로 지정
환경부, ’제13회 자원순환의 날’ 맞아 온라인 기념식 개최
20일까지 탈플라스틱 실천 독려 위한 행사 진행
자원순환은 폐기물 발생을 최대한 줄이고 사용한 폐기물에 대해서는 재사용 또는 재생이용하고, 불가피하게 남은 폐기물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 처리하는 것을 말한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자원순환은 폐기물 발생을 최대한 줄이고 사용한 폐기물에 대해서는 재사용 또는 재생이용하고, 불가피하게 남은 폐기물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 처리하는 것을 말한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환경부가 자원순환의 날을 맞아 ‘탈플라스틱 실천으로 순환경제사회 실현’이라는 주제로 온라인 기념식을 개최하고 오는 20일까지 일상 속에서 탈플라스틱 실천을 독려하기 위한 행사를 진행한다. 환경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탈플라스틱 실천사례를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하는 한편, 주변에서 1회용품과 플라스틱 줄이기를 실천하는 매장을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우리동네 1회용품 줄여가게’ 사이트를 운영한다. 

자원순환의 날은 정부가 지구온난화로부터 지구환경 보호 필요성 및 자원 낭비로 발생하는 여러 문제들의 심각성을 인지해 자원 절약과 재활용, 폐자원의 에너지화 등을 범국민적으로 알리고 자원순환을 통한 녹색생활 실천운동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지정한 날이다. 2009년부터 매년 9월 6일을 ‘자원순환의 날’로 지정해 기념하고 있다. 

자원순환은 폐기물 발생을 최대한 줄이고 사용한 폐기물에 대해서는 재사용 또는 재생이용하고, 불가피하게 남은 폐기물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 처리하는 것을 말한다. 자원순환의 날에는 ‘폐기물도 소중한 자원’이라는 인식을 널리 알리고 생활 속 자원 절약과 자원순환 실천의지를 다진다. 올해 자원순환의 날 기념식은 코로나19 예방에 따라 환경부 유튜브를 통해 중계됐다.

환경부는 오는 20일까지 자원순환 실천 플랫폼 누리집과 블로그 등 환경부 SNS 등을 통해 ’자원순환 실천 인증’, ’다회용기 사용 캠페인‘ 등 일상 속에서 탈플라스틱 실천을 독려하기 위한 행사를 진행한다. 다회용컵 사용, 투명페트병 분리배출 등 탈플라스틱 실천사례를 자원순환 실천 누리집에 접속해 인증하거나 다회용기 사용 인증사진을 해시태그(#애착용기, #환경부)와 함께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한다.

이와 더불어 다회용기로 포장·배달하는 음식점, 포장재 없는 가게 등 주변에서 1회용품과 플라스틱 줄이기를 실천하는 매장을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해당 업체의 위치 정보를 제공하는 ‘우리동네 1회용품 줄여가게’ 사이트도 운영한다. 

한편, 자원순환의 날을 기념해 그간 자원순환 분야에 공로가 큰 기업, 지자체 등 유공자에 대한 정부포상도 실시한다. ‘포장재 및 1회용품 감량 우수’ 분야에서는 차우철 롯데지알에스 대표이사가 국민훈장동백장을 수상했다. 

△‘자원순환 선도 및 성과우수 사업장’으로 한국남동발전 영동에코발전본부, 라이온코리아, 한화솔루션 진천사업장 △‘순환골재 우수활용기관’으로 부산도시공사, 여수광양항만공사 △‘포장재 및 1회용품 감량 우수기관’으로 비알코리아 △‘음식폐기물 감량 우수기관’으로 울산광역시 남구, 대전광역시 서구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2050년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서는 자원순환 실천의지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일상 속에서 누구나 탈플라스틱 실천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상표띠 없는 투명페트병, 포장재 없는 매장, 다회용기 음식배달 등 생활 속 실천기반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