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2025년까지 재활용 가능 포장재 100% 사용”
KT&G “2025년까지 재활용 가능 포장재 100% 사용”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9.01 13: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G, ESG경영 성과 담은 ‘2020 KT&G REPORT’ 발간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 위한 단계별 전략 수립
KT&G가 ESG 경영과 사회공헌 활동의 성과를 담은 ‘2020 KT&G REPORT’를 발간했다. 사진은 별도 구성된 사회공헌활동 보고서 ‘S-REPORT’ 표지 이미지. (KT&G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T&G가 ESG 경영과 사회공헌 활동의 성과를 담은 ‘2020 KT&G REPORT’를 발간했다. 사진은 별도 구성된 사회공헌활동 보고서 ‘S-REPORT’ 표지 이미지. (KT&G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KT&G가 ESG 가치창출 영역을 정하고 중장기 목표를 수립했다. KT&G는 ESG 경영과 사회공헌 성과를 담은 KT&G 리포트를 발간하고 중장기 ESG 비전과 지속가능경영 추진 전략을 공개했다. 비즈니스와 연계된 ESG 가치창출 영역은 6대 중점 영역으로 정의됐다. 

KT&G가 말한 6대 중점 영역은 지속가능성 기여 사업의 성장성 강화, 가치사슬 전반 환경책임 이행, 책임 있는 제품 개발, 지속가능한 산업 생태계 조성, 인재 관리 및 인권 보호 강화, 거버넌스 고도화 및 이행 역량 강화다. 

KT&G는 이를 위해 구체적인 목표 이행과 변화를 촉구하는 실질적인 세부 중장기 목표를 수립했다. 2050 탄소중립 등 환경경영 목표 달성을 위한 단계별 전략을 포함해 2025년까지 재활용 가능한 소재로 만든 포장재 100% 사용, 국내외 법인 대상 인권영향평가 100% 실시, 국내 잎담배 농가의 사회·환경적 가치 증대 기여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이번 보고서에서는 처음으로 지속가능경영의 성과를 계량화해 공개했다. 사회적 가치 기여도를 화폐 단위로 환산한 것. KT&G에 따르면 지난해 창출한 사회·경제·환경적 가치는 지난해 당기순이익을 웃도는 약 1조2000억 원 규모로 평가된다. KT&G는 ESG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회사인 KGC인삼공사와 영진약품의 주요 ESG 데이터도 공개했다.

KT&G는 지속가능경영 의지와 투명하고 정확한 ESG 정보를 국내외 이해관계자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지난 2007년부터 보고서를 공개하고 있다. 이번에 별도 구성된 사회공헌활동 보고서 ‘S-REPORT’에는 책임 활동들을 상세히 수록하기도 했다. 

백복인 KT&G 사장은 “가치 사슬 전반의 환경책임 이행과 지속가능한 공급망 관리 등은 더 이상 미래 세대만을 위한 책임이 아닌 현재 우리의 리스크와 기회”라며 “사업과 연계된 지속가능경영 가치 창출을 통해 기업가치 제고 기반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 비즈니스 성장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