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업계 최초 폐플라스틱 재활용 친환경 카드 도입
신한카드, 업계 최초 폐플라스틱 재활용 친환경 카드 도입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08.02 09: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딥드림, 딥스토어 등 인기 상품 대상 우선 적용 후 단계적 확대
“1.5리터 페트병 기준, 연간 약 31만개를 재활용 효과 기대”
신한카드가 업계 최초로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R-PVC: Recycling-PVC) 카드 플레이트를 도입한다. (신한카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카드가 업계 최초로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R-PVC: Recycling-PVC) 카드 플레이트를 도입한다. (신한카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신한카드가 업계 최초로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R-PVC: Recycling-PVC) 카드 플레이트를 도입한다. 재활용 플레이트 도입 상품은 딥드림, 딥스토어 등 인기 상품 대상 우선 적용 후 단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신한카드는 이번 재활용으로 1.5리터 페트병 기준, 연간 약 31만개를 재활용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ESG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국내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친환경 소재 플레이트(이하 재활용 플레이트)를 기존 카드 상품부터 신규 출시 상품까지 단계적으로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재활용 플레이트 도입은 국내 R-PVC 환경부 인증을 최초로 획득한 ‘코나아이’와의 제휴를 통해 진행된다.

신한카드의 이 같은 행보는 신한금융그룹이 동아시아 금융그룹 중 최초로 선언한 ‘Zero Carbon Drive’ 전략의 일환이다. 신한금융그룹은 2050년까지 그룹 내부 및 자산포트폴리오에서 탄소배출량을 제로로 만들겠다는 목표에 발맞춰 탄소 배출을 줄이고 환경보호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재활용 플레이트 도입은 친환경 나무자재 필름, 항균 카드 도입 등 ESG경영 강화를 위해 앞서 신한카드가 기울여온 노력의 연장선”이라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의 ‘Zero Carbon Drive’ 전략과 연계한 차별화된 ESG경영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고객 접점에서 지속 가능한 금융을 실천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