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LG엔솔...해외 전기차 시장 함께 공략
현대차·LG엔솔...해외 전기차 시장 함께 공략
  • 이한 기자
  • 승인 2021.07.29 11: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에 배터리셀 합장공장 설립
연간 전기차 배터리 약 15만대분 이상 생산 예상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전기차 시장 공략에 함께 나선다. 이들은 인도네시아에 합작공장을 세우고 연간 약 15만대분 이상의 배터리셀을 생산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전기차 시장 공략에 함께 나선다. 이들은 인도네시아에 합작공장을 세우고 연간 약 15만대분 이상의 배터리셀을 생산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전기차 시장 공략에 함께 나선다. 이들은 인도네시아에 합작공장을 세우고 연간 약 15만대분 이상의 배터리셀을 생산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인도네시아에 연산 10기가와트시(GWh) 규모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설립한다. 양사는 이를 위해 인도네시아 정부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투자협약 체결에 앞서 최근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인도네시아 정부와의 투자협약을 통해 양측은 합작공장 설립을 위해 약 11억 달러(한화 1조 1,700억원 규모)를 투자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양측의 성공적인 합작공장 설립과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 확대 지원 차원에서 일정 기간 법인세와 합작공장 운영을 위한 각종 설비 및 부품에 대한 관세 면제, 전기차 관련 세제 혜택 강화 등의 인센티브 제공을 약속했다.

합작공장에 대한 지분은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각각 50%씩 보유한다. 양사는 각종 법적 절차를 거쳐 3분기 중으로 합작법인 설립을 완료한 뒤 4분기에 합작공장 착공에 나설 예정이며, 2023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어서 2024년 상반기 내에는 배터리셀 양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공장 설립은 완성차 부문과 배터리 사업 부문에서 각각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톱 티어 기업 간의 첫 해외 합작법인 설립으로, 이를 통해 양측은 10여년간 이어온 협력관계를 더욱 탄탄히 다지게 됐다.

◇ 전기차 시장 전략적 요충지...연간 15만대분 이상 생산 예상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배터리 핵심 소재인 니켈의 매장량과 채굴량 모두 세계 1위다. 정부 차원에서 전기차 관련 산업 육성을 적극 추진하고 있어, 향후 아세안 시장을 넘어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적 요충지로 손꼽힌다.

배터리셀 합작공장이 들어설 카라왕 지역은 브카시, 치카랑 등과 함께 인도네시아 산업의 중심지다. 카라왕 노동부가 발간한 ‘서부 자바 연감’ 등에 따르면 2018년까지 카라왕에 산업용지로 조성된 부지는 1,375만 6,358 헥타르(ha) 규모로 600개가 넘는 다국적 기업 공장을 포함해 총 1,760여개의 공장이 자리잡고 있다.

양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합작공장이 들어설 산업단지는 인도네시아 수도인 자카르타 중심부에서 남동쪽으로 약 65km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공항ㆍ항구ㆍ고속도로 등 주요 교통망이 촘촘히 구축돼 있어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춘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셀 합작공장은 총 33만㎡의 부지에 연간 전기차 배터리 약 15만대분 이상인 1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셀을 생산할 예정이다.

양측은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통해 현대차그룹의 전용 전기차에 안정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함으로써 폭발적으로 증가할 글로벌 전기차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터리 시스템 생산을 담당하는 현대모비스는 이번 합작공장 설립과 운영에 핵심적 역할을 담당하고 LG에너지솔루션과의 글로벌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미래 모빌리티 산업의 핵심 영역인 전동화 부문에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양사는 “이번 합작공장 설립을 계기로 아세안 시장 공략을 넘어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의 강력한 리더십 확보를 위해 지난 10년 넘게 이어온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합작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 산업 글로벌 톱티어 기업인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기술력과 당사의 오랜 기간 축적된 완성차 생산 및 품질관리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가격 경쟁력과 기술력, 글로벌 최고 수준의 품질을 모두 갖춘 배터리의 안정적 확보를 통해 전기차 제품 경쟁력을 제고하고, 미래 전기차 핵심 시장이 될 아세안 지역 공략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국내 배터리 기업 및 완성차 그룹 간의 첫 해외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시너지 창출을 극대화하고 글로벌 전기차 시장 공략을 강화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양측 간의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