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1석2조 자원순환...“투명 페트병으로 포인트 받자“
편의점 1석2조 자원순환...“투명 페트병으로 포인트 받자“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6.28 11: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 AIoT 기반 ‘투명 페트병 수거함’ 도입
분리수거 참여하면 포인트 제공해 자발적 동참 확산 기대
강남구 GS25 매장에 시범 도입 후 전국적으로 확산할 계획
GS25가 도입한 'AIoT 투명 페트병 수거함'을 통해 분리수거를 하고 있는 모습. (GS리테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GS25가 도입한 'AIoT 투명 페트병 수거함'을 통해 분리수거를 하고 있는 모습. (GS리테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편의점이 자원 선순환을 위한 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을 강화하고 있다. GS25는 환경테크 스타트업 ‘오이스터 에이블’과 함께 AIoT(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기술이 탑재된 ‘투명 페트병 수거함’을 시범 도입했다. 연동 모바일 앱 ‘오늘의 분리수거’를 설치한 후 QR코드를 부여받으면 이용 가능하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소비자가 QR코드를 투명 페트병 수거함 바코드 스캐너에 갖다 대고 1차 인증하고 난 뒤 상품 바코드를 읽혀 2차 인증하면 투명 페트병을 배출할 수 있다. 이후 기기가 탑재된 센서로 수거된 투명 페트병의 무게와 양을 탐지하고 이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송한다. 투명 페트병이 아닐 경우 2차 인증 시 기기가 스스로 인식해 투입구를 막는다. 

소비자는 전송된 정보를 기반으로 오늘의 분리수거 앱을 통해 1건당 10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포인트는 앱 내에서 식음료나 업사이클링 제품을 구매하는 데 사용할 수 있다. 음료는 100포인트, 피자 한 판이나 업사이클링 티셔츠는 2000포인트로 구매 가능하다. 자원순환을 지원하는 사업에 포인트를 기부할 수도 있다.

투명 페트병 수거함은 강남구에 위치한 GS25 매장을 중심으로 우선 도입, 테스트를 진행한 후 전국 점포로 빠르게 확산할 방침이다. GS25는 재활용품을 분리배출하면 보상을 제공하는 투명 페트병 수거함을 편의점에 도입함으로써 재활용품 분리배출에 대한 자발적 동참을 이끌어내는 동시에 자원순환율을 높이는 데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차정현 GS리테일 서비스기획팀 MD는 “1만5000여 오프라인 플랫폼에 친환경 서비스를 적극 도입함으로써 환경보호와 자원순환 활동에 대한 국민공감대를 끌어내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ESG경영을 강화해 미래세대에 안전한 환경을 물려주기 위한 활동에 앞장 설 것”이라고 전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