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모니터링 인프라 세운다
LG U+,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모니터링 인프라 세운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6.24 15: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거래소 등과 전력 계량기·인프라 확대 업무협약
정부 ‘그린 뉴딜’ 정책 호응...소규모 발전사 진입비용↓
LG유플러스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모니터링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중소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시장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유플러스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모니터링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중소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시장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LG유플러스가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모니터링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중소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시장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가 24일 “한국전력거래소, 인코어드 테크놀로지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모니터링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라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형 ‘그린뉴딜’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체결됐다.

LG유플러스는 “태양광·풍력 등을 활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를 대상으로 국산 계량기 및 인프라를 보급·확대하겠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가 에너지를 판매하기 위해서는 발전량을 측정하는 계량기와 발전 데이터를 수집·전송하는 인프라가 필요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계량기가 외산 제품이고 발전데이터 인프라를 제공하는 사업자가 제한적인 탓에 중소 발전사업자는 비용 부담이 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3사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내 기술로 발전량을 측정할 수 있는 원거리 전송장치(RTU)를 개발하고, LTE 통신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발전 데이터를 수집·전송할 수 있는 인프라를 공동 구축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통신 모뎀과 전력거래소 간 통신 환경을 조성하는 역할을 맡는다. 인코어드테크놀로지스는 발전사업자의 신규 전력시장 진입에 필요한 통신 모뎀을 개발하고, 전력거래소는 국산 계량기의 보급 및 확산에 필요한 각종 업무와 행정을 담당한다.

3사는 협약을 통해 중소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시장 진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설비용량 500kW미만의 소규모 신재생발전기의 전력시장 진입이 예상됨에 따라, 국내 기술로 개발된 모니터링 인프라의 조기 확산을 이끌겠다는 계획이다. 향후 3사는 국산 계량기의 확산을 위한 제반 여건 조성에도 함께 나설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정숙경 무선사업담당은 “이번 MOU로 IoT 기술을 통해 신재생 에너지 사업 활성화에 기여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에너지분야 공동사업 개발을 통해 부가가치를 확대함과 동시에 친환경 에너지 활성화로 국민 편익이 증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