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해안사구 축구장 9배 넓이로 복원..."탄소흡수 기대"
태안해안사구 축구장 9배 넓이로 복원..."탄소흡수 기대"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06.16 17: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공단, 2001년부터 20년간 기지포 등 태안해안국립공원 해안사구 14곳 복원
해안사구 복원 행사 시작으로 총 넓이 9000㎡의 사구 복원 예정
태안해안사구가 20년만에 축구장 9배 넓이로 복원됐다. 국립공원공단은 울타리 방식 모래포집기로 태안해안사구 총 6.575헥타르를 확보하고, 복원지는 사구식물종 서식지 및 탄소흡수원의 역할을 할 전망이다. 국립공원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태안해안사구가 20년만에 축구장 9배 넓이로 복원됐다. 국립공원공단은 울타리 방식 모래포집기로 태안해안사구 총 6.575헥타르를 확보하고, 복원지는 사구식물종 서식지 및 탄소흡수원의 역할을 할 전망이다. 국립공원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태안해안사구가 20년만에 축구장 9배 넓이로 복원됐다. 국립공원공단은 울타리 방식 모래포집기로 태안해안사구 총 6.575헥타르를 확보하고, 복원지는 사구식물종 서식지 및 탄소흡수원의 역할을 할 전망이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이사장 송형근)은 2001년부터 20년간 기지포 등 태안해안국립공원 해안사구 14곳을 복원, 사구식물종 서식지 면적 6.575헥타르(ha)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해안사구는 모래가 바람에 날려 만들어진 언덕으로, 태풍이나 해일을 막아주는 자연방파제 역할을 하는 동시에 다양한 생물이 사는 등 생태적 가치가 높은 곳이다. 그러나 태안해안 일대의 해안사구는 1970년대부터 인공구조물이 설치되면서 파도 방향이 바뀌고 바닷모래 채취, 하천 퇴적물 유입 감소 등의 이유로 침식이 빨라져 훼손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직원 및 1000명 이상의 자원봉사자와 함께 침식된 해안사구인 기지포, 삼봉 등 14곳에 모래포집기를 설치하여 2001년부터 지속적으로 복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모래포집기는 대나무를 엮어 만든 약 1.2m 높이의 울타리로 해안가에 갈지자 형태로 설치해 두면 바람에 날려온 모래가 걸려 그 자리에 쌓이게 된다.

설치된 모래포집기의 총 길이는 약 10.7km이며, 퇴적된 모래량(부피)은 약 7만8900㎥로 25톤 트럭 4641대 분량과 비슷하다. 복원된 해안사구에는 통보리사초, 갯그령 등 10종의 사구식물이 자연적으로 유입되어 사구 생태계를 형성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올해도 해안사구 복원 작업을 지속한다. 이에 6월 17일 오후 태안군 안면읍 기지포 해변에서 해안사구 복원 행사를 시작으로 총 넓이 9000㎡의 사구를 복원할 예정이다. 복원 대상지는 바람에 의한 침식, 탐방객 출입 등으로 훼손된 태안 기지포(5000㎡), 먼동(2000㎡), 굴혈포(2000㎡) 3곳이다. 

국립공원공단은 2025년까지 전국 해상·해안 국립공원 해안사구를 지속적으로 복원할 계획이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지난 20년간의 해안사구 복원 및 생물서식지 확대 사례를 토대로 앞으로도 다양한 유형의 훼손지를 복원해 생물다양성 증진뿐 아니라 이를 토대로 한 탄소흡수 역할 증대에도 더욱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