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 6만 5천톤 감축...LG U+ 친환경 IDC 짓는다
탄소배출 6만 5천톤 감축...LG U+ 친환경 IDC 짓는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6.14 1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평촌2센터’ , 축구장 6개 규모 인터넷데이터센터
2023년 3분기 준공 목표로 착공 돌입
에너지 사용량 절감, 신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연간 6만 5천톤 탄소배출량 감축 예상...IDC 분야 ESG 선도
LG유플러스가 축구장 6개를 합친 규모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 평촌2센터(가칭)를 경기도 안양시에 구축한다. 신재생 에너지 사용을 늘리는 등 에너지 절감에 주력해 6만 5000톤의 탄소배출량 감축할 계획이다. 이는 약 90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와 비슷한 수준이다. 사진은 신규 IDC 주경 투시도. (LG유플러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유플러스가 축구장 6개를 합친 규모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 평촌2센터(가칭)를 경기도 안양시에 구축한다. 신재생 에너지 사용을 늘리는 등 에너지 절감에 주력해 6만 5000톤의 탄소배출량 감축할 계획이다. 이는 약 90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와 비슷한 수준이다. 사진은 신규 IDC 주경 투시도. (LG유플러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LG유플러스가 축구장 6개를 합친 규모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 평촌2센터(가칭)를 경기도 안양시에 구축한다. 신재생 에너지 사용을 늘리는 등 에너지 절감에 주력해 6만 5000톤의 탄소배출량 감축할 계획이다. 이는 약 90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와 비슷한 수준이다.

LG유플러스는 2023년 3분기 준공을 목표로 신규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인 평촌2센터 착공에 돌입했다고 최근 밝혔다. 평촌2센터는 연면적 40,450㎡로 축구장 약 6개에 달하는 크기다. 지하 3층, 지상 9층, 약 10만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하는 하이퍼스케일급 규모로 수도권 지역 7번째 IDC다.

1999년 국내 최초로 서울 논현동에 전용 IDC를 구축해 IDC 사업을 시작한 LG유플러스가 평촌메가센터에 이어 두 번째로 짓는 하이퍼스케일급 IDC다.

LG유플러스는 “신규 IDC를 구축하는 배경은 기업들의 클라우드 전환 및 온라인 서비스 확대로 인해 데이터센터 수요가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이러한 고객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 고객 맞춤형 IDC...기업고객도 ‘찐팬’ 만든다

LG유플러스는 “평촌2센터의 큰 특징은 고객맞춤형 서비스 제공”이라면서 “이를 통해 기업고객 역시 LG유플러스의 ‘찐팬’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곳은 설계 단계에서도 고객사의 요청사항을 반영했다. 서버가 놓인 바닥 아래 냉기가 흐를 수 있도록 만든 공간인 이중마루를 제거하고 서버에 직접 냉기를 공급하는 새로운 공조시스템을 통해 서버실 내 균일한 온도를 유지하고 특정 지점이 온도가 높은 핫스팟을 최소화했다. 이러한 이중마루가 없는 구조에서는 전산실 내 작업이 편리해져 고객들의 선호도가 높다.

고객 요구사항별 다양한 랙전력 제공도 가능하다. 한전으로부터 154kV 수전 전력을 통해 고객 요구 및 장비특성에 맞춰 랙당 최대 20kW까지 다양한 전력을 공급함으로써 고객의 확장 편의성도 높일 계획이다.

지리적 장점도 있다. 안양시에 위치하는 평촌2센터는 대중교통을 이용한 접근이 쉽고, 강남권, 가산디지털단지, 판교 디지털 밸리 등 주요지역에서 30분 이내로 이동이 가능해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가지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평촌메가센터와 300m 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평촌메가센터 입주고객들이 신규 IDC에도 입주할 경우 운영비용과 회선비용 절감 가능한 이점이 있다.

보안을 우려하는 고객 요구에 맞춰 사무동과 전산동을 물리적으로 분리해 보안성을 높이고 센터 출입구부터 전산실에 이르기까지 총 5단계에 이르는 보안 시스템을 구축한다.

◇ 친환경 센터 구축...소나무 90만 그루 효과

LG유플러스는 친환경 데이터센터로 만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들은 초기 계획부터 에너지 사용량 절감과 신재생에너지 사용 확대, 친환경 요소를 적용한 센터 구축 등을 목표로 삼았다. IDC 분야 ESG 활동을 선도하겠다는 취지다.

LG유플러스는 새 데이터센터에 대해 “약 10만명이 1년간 소비하는 전력인 140GWh의 에너지를 절감하고, 6만 5000톤의 탄소배출량 감축해 약 90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밝혔다.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차가운 외기를 전산실에 도입하여 서버 발열을 제거하는 외기냉방시스템을 적용하고, 외기냉방 후 더워진 공기의 원활한 흐름을 유도하기 위해 풍도를 설치한다. 또한 6.9m에 달하는 높은 층고와 벽체 단열성능을 높여 냉방효율을 높일 예정이다.

신재생 에너지 사용도 늘린다. 사무동은 지열을 활용해 냉·난방을 이용하고, 태양광 설비와 연료전지의 신재생에너지 시스템을 통해 IDC 전력사용량을 줄일 예정이다. 또한 냉방 및 가습용 물 사용량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 물사용량을 최적화한다.

임진혁 LG유플러스 기반사업그룹장 임장혁 상무는 “최근 기업들의 DX 전환에 따른 고집적 데이터센터의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999년 국내 최초로 IDC 사업을 시작해 20년 이상 축적해온 노하우와 국내외 주요 IT기업을 유치한 경험을 살려 IDC 사업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 IDC는 2020년 2,278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지난 5년간 연평균 약 10% 성장하고 있으며, 2021년에도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