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컵 사라지는 제주도 스타벅스 “500만개 줄인다”
일회용컵 사라지는 제주도 스타벅스 “500만개 줄인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6.02 15: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협력 일회용컵 없는 청정제주 만들기 프로젝트”
환경부·제주도·공항공사 등과 다회용컵 활성화 민관 협력 시범사업
SK텔레콤·CJ대한통운·행복커넥트 등도 업무협약 참여
스타벅스 지속가능성 중장기 전략 ‘Better Together’ 일환
제주도 스타벅스에서 일회용 컵이 사라진다. 7월부터 4개 매장에서 시범 운영한 다음 10월까지 제주 지역 전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매장과 제주공항 등에 다회용컵 반납기가 설치되고 회수한 다회용컵을 세척해 매장에서 다시 사용하는 형태다. 전기차를 활용한 친환경 물류 시스템도 구축한다. (스타벅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제주도 스타벅스에서 일회용 컵이 사라진다. 7월부터 4개 매장에서 시범 운영한 다음 10월까지 제주 지역 전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매장과 제주공항 등에 다회용컵 반납기가 설치되고 회수한 다회용컵을 세척해 매장에서 다시 사용하는 형태다. 전기차를 활용한 친환경 물류 시스템도 구축한다. (스타벅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제주도 스타벅스에서 일회용 컵이 사라진다. 7월부터 4개 매장에서 시범 운영한 다음 10월까지 제주 지역 전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매장과 제주공항 등에 다회용컵 반납기가 설치되고 회수한 다회용컵을 세척해 매장에서 다시 사용하는 형태다. 전기차를 활용한 친환경 물류 시스템도 구축한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6월 2일 스타벅스 제주서해안로DT점에서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공항공사, SK텔레콤, CJ대한통운, 행복커넥트 등 7개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1회용 컵 없는 청정 제주 조성’을 위한 시범사업 관련 협약이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는 “2025년까지 한국 내 모든 스타벅스 매장에서 일회용컵이 사라지는 계획의 첫 번째 프로젝트를 환경부와 함께 제주도에서 시작한다”고 밝혔다.

◇ “일회용컵 연간 500만개 감축 예상”

협약에 따라 스타벅스와 SK텔레콤, CJ 대한통운은 제주 지역 내 다회용컵 사용 매장 확대 및 관련 캠페인 전개 등 일회용컵 줄이기 환경 조성에 나선다. 환경부와 제주특별자치도, 한국공항공사는 관련 정책 및 행정 사항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스타벅스는 올해 4월, 2025년까지 전국 스타벅스 매장 내 일회용컵 사용 0%에 도전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번 협약을 시작점으로 제주 지역내 일회용컵 없는 매장 시범 운영에 돌입한다. 이들은 제주서해안로DT점, 제주애월DT점, 제주칠성점, 제주협재점 등의 4개 매장을 시범운영 매장으로 선정하고, 7월 6일부터 일회용 컵 없는 매장 운영을 시작한다.

시범 운영 매장에서는 고객이 음료 구매 시 다회용컵 보증금(1,000원)을 지불하고, 다회용컵을 이용한다(개인컵 사용 고객 제외). 소비자는 다 쓴 컵을 시범 운영 매장 4곳이나 제주공항에 설치된 다회용컵 반납기를 통해 반납하고 보증금을 돌려 받는다. 회수한 컵은 전문기관이 세척해 다시 매장에서 사용한다. 보증금은 스타벅스 카드 잔액이나 해피해빗 애플리케이션 내 포인트, 현금 등으로 받을 수 있다.

현재 제주 지역에서 운영 중인 스타벅스 매장은 23개다. 시범 운영을 통해 개선 사항을 점검·보완하고 오는 10월까지 제주 지역 전 매장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스타벅스는 “제주 전 매장에서 다회용컵 사용이 확대되면, 연간 약 5백만개의 일회용컵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회수·세척·배송 돕는 기업들...친환경 물류 시스템도 구축

SK텔레콤과 사회적기업 행복커넥트는 스타벅스 매장 및 제주공항에 비치될 다회용컵 반납기를 제작·설치해 소비자들이 간편하게 다회용컵을 반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K텔레콤이 다회용컵 회수 및 세척시스템 구축, 전용 앱 개발 등 해피해빗 프로젝트를 총괄하고, 행복커넥트가 다회용 컵 세척 및 보증금 관리 등 운영 업무를 담당한다. CJ 대한통운은 반납기를 통해 수거한 다회용컵을 세척 장소로 옮기고, 세척 후 다시 스타벅스 매장으로 배송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들은 추후 전기차 도입을 통한 친환경 물류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1회용품과 거리 두고 다회용품을 사용하는 순환경제 실천의 주인공이 되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회용컵 없는 커피전문점을 시작으로 자원순환 문화가 우리의 일상에 정착되고 사회 전반에 확산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반드시 실천하고 해결해야 할 환경문제 개선이 제주특별자치도에서 먼저 시작될 수 있어서 기쁘”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범 사업이 대한민국 전역에서 펼쳐질 관련 사업의 기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민관이 함께 협력해서 청정 제주는 물론 청정 대한민국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호섭 스타벅스 대표이사는 “스타벅스는 일회용품 저감 및 친환경 생태계 조성을 위한 지속가능한 해법을 찾으며 더 많은 고객들의 동참을 이끌어 내기 위해 노력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관 기관이 전문성을 발휘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는 이번 협약이 새로운 패러다임이 되어서 긍정적인 방향을 제시할 수 있도록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